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임실군, 주민주도형 ‘2021년 관광두레사업’ 첫 선정- 국비 지원 성수산&임실치즈 지역관광자원 활용, 관광 소비 활성화 기대

임실군이 주민주도형 관광산업 모델을 만드는 관광두레사업에 첫 선정됐다.

군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진하는 주민주도형 지역 관광 활성화를 지원하는‘2021년 관광두레사업’및‘관광두레PD 정유진’씨가 최종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관광두레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역 내 주민주도형 관광산업 모델 구축을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추진 중인 사업이다.

지역주민이 직접 지역의 관광자원을 소재로 관광과 관련된 사업체를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관광두레 프로듀서(PD)는 관광과 관련된 사업체를 창업하려는 지역주민을 지원하고 육성하는 역할을 한다.

현장에서 주민사업체를 발굴 조직하고, 창업과 경영을 지원함으로써 관공서와 주민, 주민과 전문가 사이 중간지원자로 활동하게 된다.

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단의 서류평가, 발표와 면접평가 뿐만 아니라 3개월의 역량강화교육 이수와 사업계획발표 후 심의위원회까지 거쳐 정유진씨를 관광두레 PD로 최종 확정했다.

관광두레 PD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활동비를 국비로 지원받고, 주민관광사업체는 사업계획과 창업상담, 경영실무 교육, 상품판로 개척과 홍보 등을 위해 연간 1억원 정도를 지원받게 된다.

특히, 3년에서 최대 5년간 지역 내 주민사업체의 발굴과 조직화, 역량강화, 창업과 경영개선, 네트워크 구축까지 지역과 주민사업체의 여건에 맞게 밀착 지원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정유진 PD는 성수산을 스토리텔링한‘왕의숲에서 찾은 나의 길’과 임실치즈역사도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임실치즈빵 만들기’등 다양한 사업계획을 구상하고 있다.

오는 7일부터 관광두레 PD와 함께 주민공동체 구성, 사업체 발전계획 등 관광두레 사업을 본격적으로 착수할 계획이다.

정 PD는“임실군의 관광자원을 조사하고 관련 주민사업체를 적극 발굴하여 지역경제와 관광의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이번 관광두레사업 선정을 통해 지역주민이 지역관광에 직접 참여하고 주도하며 지속가능한 관광사업이 육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