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완주군, 전국 ‘지자체 최초’ 관용 수소전기버스 도입전국 ‘최고’ 수소충전소에 이은 경사

완주군(군수 박성일)이 전국 지자체 최초로 관용 수소전기버스를 도입해 ‘수소도시 완주’의 입지를 또 한 번 굳혔다.

27일 완주군은 군청 테니스장 주차장에서 ‘완주군 관용 제1호 수소전기차 시승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박성일 완주군수, 김재천 완주군의회의장, 문정훈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장, 한전KDN 미래에너지사업처 한기석 처장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참여 인원을 최소화하고,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진행됐다.

관용 수소전기버스 도입은 지난해 10월 국회에서 도입했으며, 지자체 중에서는 완주군이 최초다. 

‘수소경제 중심도시’를 표방하는 완주군이 선제적으로 관용 수소전기버스를 도입하면서 수소도시 조성 및 수소 상용차 산업 육성을 위한 초석을 다지게 됐다.

완주군이 도입한 수소전기버스는 향후 주민들의 보건소 의료셔틀 버스로 활용된다. 

전 좌석 안전벨트는 물론 휠체어 탑승 장치를 갖춘 저상형 버스로 주 탑승객인 교통약자(노약자, 장애인, 임산부)에게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수단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1회 충전으로 약 43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완주 봉동에 위치한 상용 수소충전소에서 13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반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는 수소전기버스는 배출되는 오염물질이 없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외부의 오염된 공기를 고성능 공기정화 필터를 통해 맑은 산소로 정화해 ‘달리는 공기청정기’로 불린다. 

중형 디젤 승용차 40대 분량 정도가 배출하는 미세먼지를 정화하고, 1시간 주행 시 성인 516명이 마실 수 있는 깨끗한 공기로 정화한다.

박성일 군수는 “완주군은 수소시범도시 지정, 전국 최고 수소충전소 구축, 국내 유일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유치 등의 쾌거를 이루며 ‘수소도시 완주’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다”며 “앞으로 ‘대한민국 수소경제 중심도시’로 도약할 완주를 관심있게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김재천 완주군의회 의장은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 의회차원에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전했다.

문정훈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장은 “수소산업 중심지로 주목받고 있는 완주군에 수소전기버스 1호차를 전달하게 돼 기쁘다”며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은 친환경 수소상용차 개발과 생산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변함없는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기석 한전KDN 미래에너지사업처장은 “수소도시 완주의 발전을 진심으로 응원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수소버스 도입을 환영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