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역사
정읍시, 제11회 동학농민혁명 대상에 박맹수 원광대 총장 선정동학농민군 유골 방치사건 조사·연구 실적 등 높이 평가

정읍시는 29일 제11회 동학농민혁명 대상 수상자로 박맹수(1955년생) 원광대학교 총장이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제11회 동학농민혁명 대상 수상자로 선된된 박맹수 원광대 총장

박맹수 총장은 동학농민혁명 전문연구자로서 동학사상에 깊은 학식을 가지고 있으며, 일본 홋카이도 대학 동학농민군 유골 방치사건 진상을 조사·연구한 실적을 높이 평가받았다.

또 한·일 시민이 함께 가는 동학 기행단의 한국 측 대표로서 16년간 동학 민간사절의 역할을 수행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십 수년간 일본을 오가며 학술과 민간교류를 병행한 그의 활동이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선양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관련해 시는 지난 27일 동학농민혁명 관련 전문연구자와 동학농민혁명 유족회를 비롯한 관련 단체, 학계, 시의회, 언론인 등 각계각층의 전문가로 구성된 ‘동학농민혁명 정신 선양위원회’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회의를 통해 각 후보자에 대한 공적과 관련 증빙서류를 면밀히 검토하고, 다양한 의견 개진과 함께 투표를 통해 최종적으로 수상자를 선정했으며, 이 자리에서는 동학농민혁명 정신 선양사업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 폭넓은 대화의 시간도 가졌다.

유진섭 위원장은 “박맹수 원광대학교 총장의 동학농민혁명 대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앞으로 정읍시는 동학농민혁명의 발상지이자 성지로써 동학농민혁명 정신 전국화·세계화·미래화를 위해 기여한 개인·단체를 발굴해 수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학농민혁명 대상은 2011년 故 김대중 前 대통령을 시작으로 올해 11회째 이어오고 있으며, 매년 1개 단체 또는 개인을 선정해 대상을 수여한다. 

시상식은 다음 달 열리는 ‘제54회 황토현동학농민혁명기념제(5월8일)’ 기념식에서 있을 예정이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