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예천 회룡포 유채꽃 구경오세요"…노란꽃물결 장관
예천 회룡포 마을 입구에 펼쳐진 유채꽃 물결.(예천군 제공)© 뉴스1


"예천 회룡포로 유채꽃 구경오세요."

경북 예천군 용궁면 회룡포 마을 입구에 지난 4월 중순부터 노란 유채꽃이 봄내음을 물씬 풍기며 꽃물결을 이뤄 주변 경치와 어우러지면서 더없이 아름다운 전경이 펼쳐진다.


회룡포 유채꽃은 이번 주말 절정을 이루며 5월10일이 지나면 꽃이 진다고 한다. 이 마을 주민들은 유채꽃이 지면 곧바로 땅을 갈아엎고 벼농사를 지을 채비에 들어간다.

회룡포 주민들은 2019년 9월부터 유채꽃 씨를 뿌려 재배하기 시작해 현재 농가 8곳에서8ha에 유채꽃을 키우고 있다.

예천군은 '경관보전직불제'를 도입해 유채꽃을 2ha 이상 재배하는 농가에 1ha당 170만원의 직불금을 준다.

예천군은 유채꽃단지 주변에 꽃양귀비, 안개초도 심어놔 회룡포를 찾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기지 않는다.

예천 회룡포 전경.(예천군 제공)© 뉴스1


낙동강 지류인 내성천이 360도 휘돌아 나가면서 생긴 육지 속의 섬마을인 회룡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경치가 빼어난 곳으로 꼽힌다.

주변에는 장안사, 황목근, 용궁향교, 용궁순대, 토끼간빵 등 볼거리와 먹거리가 풍성하며, 회룡포에서 삼강주막까지는 전국의 '걷기좋은 길 베스트10'에 뽑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