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보험증권
공매도 첫날 1조 쏟아져 '증시 와르르'..외인 9천558억, 기관 1천200억, 개인 181억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지수 종목을 대상으로 공매도가 재개된 3일 주식시장 공매도 거래 규모는 총 1조여원으로 집계됐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유가증권시장 공매도 거래 대금은 8천140억원, 공매도 거래량은 1천854만5천154주였다.

투자자별 거래 대금은 외국인이 7천382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기관 636억원, 개인 132억원 순이었다.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통틀어 일일 공매도 거래대금은 1조931억원이다. 이 가운데 외국인 거래대금이 9천559억원으로 87%를 차지했다.

공매도 재개 첫날인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0.66포인트(0.66%) 내린 3,127.20에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21.64포인트(2.20%) 내린 961.81로 마쳤다.

이날 대형주들은 장 초반 상승세를 보이다 혼조세로 전환해 마감했다. 반면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 가운데 바이오 헬스케어 종목들은 약세를 보였다.

개인투자자들은 공매도 재개로 인해 시장에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반발했다.

공매도 거래 재개와 함께 개인투자자들의 진입장벽을 낮췄으나 개인투자자들은 여전히 공매도에 대해 반대하는 중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말(30일 오후 5시30분 기준)까지 공매도 모의거래에 참여한 투자자의 수는 6694명이며 이 중 이수를 완료한 투자자는 4473명으로 집계됐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