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임대료 멈춤법 전격 발의 “집합금지 재난피해때 임대료 절반 인하”"대신 임대인은 정부지자체에서 50% 보전...은행 대출 연장 및 이자감면 혜택도"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코로나19 상가임대료 피해사례 발표 및 임대료 분담 법제도 방안 모색 좌담회'에서 김종민 전국가맹점주협의회 사무국장(오른쪽 세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코로나19와 같은 집합금지·제한 명령으로 영업을 못하게 된 소상공인을 위하여 임대료를 최대 50%까지 강제로 낮추는 법안이 여당 국회의원들에 의해 발의됐다.

사유재산권 침해 논란이 일지만 사회적 재난의 고통분담을 전국민이 나눠 진다는 취지에서 획기적인 정책으로 평가된다. 

4일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여당 의원 10명은 재난 발생 시 소상공인의 임대료를 의무적으로 감액하도록 하는 내용의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지난 4월 30일 발의했다.

법안은 감염병 등으로 집합금지명령이 내려질 경우, 임대인은 소상공인 임차인에 대해 해당 기간의 50%에 해당하는 임대료를 의무적으로 감액하도록 했다. 집합제한명령과 특별재난구역선포는 해당 기간의 30%에 해당하는 임대료를 감액하도록 했다.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감액분의 절반을 현금으로 지급하도록 해 임대인의 수입을 최대 25%선에서 보전해 준다.

헌법 제23조 2항은 공공필요에 의한 재산권의 수용·사용 또는 제한 및 그에 대한 보상은 법률로써 하되, 정당한 보상을 지급하여야 한다고 돼 있다.

이번 법안은 또 임대료를 깎아준 임대인의 피해를 보전해주기 위해 임대인이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은 대출금의 상환기간 연장, 상환유예, 이자감면을 해주도록 의무화했다.

특히 법안 상으로는 임대인의 모든 대출금에 대해 지원하도록 돼 있어, 상가 임대와 무관하게 개인적으로 빌린 신용대출, 주택담보대출까지 상환유예, 이자감면 등의 혜택을 줄 수 있을 전망이다.

여당 의원들의 ‘임대료 멈춤법’은 이번이 세번째다.

이전에 제출됐던 법안들은 법안 설계에 문제점이 지적됐지만 이번 법안은 심사숙고를 거친 만큼 국회 최종 통과가 이뤄질 지 주목된다.

이동주 의원이 지난해 12월 대표발의한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은 집합금지기간에는 임대료를 아예 청구할 수 없고, 집합제한기간에는 50% 이상 청구할 수 없게 규정하고 있다. 또 강득구 의원이 지난 2월 대표발의한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은 집합금지 혹은 특별재난지역선포기간에는 2개월간 임대료를 청구할 수 없고, 집합제한기간에는 임대료를 20% 이상 청구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