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뜨거운 태양 피하세요” 도심 곳곳에 그늘막전주시, 오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횡단보도와 교통섬 등 총 216곳에 무더위 그늘막 가동

여름철 길을 걷다 보면 뜨거운 태양을 피하고 싶다.

그래서 횡단보도 근처와 교통섬 등 곳곳에 그늘막이 설치된다.

전주시는 오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폭염대책 기간 동안 기존 176곳 외에 주민센터 및 주민의견을 수렴해 효천지구와 에코시티 등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사거리에 그늘막을 40개소를 추가해  총 216개소를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2017년에 처음 설치된 무더위 그늘막은 여름철에 도심 내 보행자에게 그늘을 제공해 폭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주민 보행에 지장이 없고 차량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 확보에 지장이 없는 곳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시는 그늘막 설치 지역 동 주민센터 직원을 전담 관리자로 지정하고, 통장이나 지역자율방재단원, 인근 상점 관계자 등을 관리 담당자로 추가 지정해 그늘막 관리·점검을 강화키로 했다. 

특히 태풍의 영향권으로 강풍이 예상되거나 사고 등으로 인해 안전사고가 우려될 경우에는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그늘막을 접는 등 안전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시민 서모(63)씨는 횡단보도를 건널 때 더위를 잠시나마 피할 수 있는 그늘막이 사거리 곳곳에 설치돼 시원한 휴식처를 제공해주어 참 좋다“고 말했다.

김정석 전주시 시민안전담당관은  "무더위 그늘막뿐만 아니라 버스승강장 에어커튼과 냉방 의자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