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부안 우금바위 일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지 지정 확정직소폭포 일원 명승 지정 기념 축하행사 개최
우금산성 우금바위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지난 26일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에서 부안 우금바위 일원에 대한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 심의회를 개최한 결과 명승으로 지정하기로 원안가결됐다고 밝혔다.

부안 우금바위 일원은 부안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매우 아름다워 예부터 즐겨 찾는 곳이다. 

우금바위는 우금산에 위치하며 주변에 개암사를 비롯해 우금산성 등의 명소가 있다.

676년 원효·의상스님이 우금바위 아래에 있는 우금굴에 머물렀고 이를 암자로 중수해 이후에는 ‘원효방(元曉房)’이라 불렀다 한다. 

개암사와 우금바위

우금바위 밑에 자리 잡고 있는 개암사는 17세기의 대표적인 불전(佛殿)으로 변산반도를 대표하는 변산팔경(邊山八景) 중 개암고적이며 개암사 대웅전은 뛰어난 조각술로 이름 높은 건물이다. 

우금산성은 백제부흥운동의 중심지였던 주류성으로도 알려져 있다.

우금바위에 대한 인문학적 기록을 살펴보면 강세황(姜世晃, 1713∼1791)의 ‘우금암도(禹金巖圖)’가 대표적이다. 

우금암도는 강세황이 변산반도 일대를 유람하면서 그린 그림으로 그중에 우금바위가 가장 넓은 폭을 차지하고 있다. 

고려시대 문인 이규보 역시 방방곡곡 돌아다니면서 볼만한 것이 있으면 시를 짓고 글을 지어서 이를 기록했는데 우금바위 역시 기록돼 있다. 

이러한 기록들을 보면 우금바위의 역사·문화적 가치는 매우 높다.

문화재청은 오는 6월 중 부안 우금바위 일원에 대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최종 지정 고시할 예정이다.

한편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부안 직소폭포 일원 명승 지정을 기념하기 위한 축하행사를 오는 6월 1일 오후 3시 내변산 탐방지원센터 광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권익현 부안군수과 안형순 문화재청 문화재보존국장, 문찬기 부안군의회 의장 등 관계자들만 참석해 소규모로 진행되며 현장 관람을 못하는 군민을 위해 부안군 대표 유튜브 채널(매력부안 U-too)에서 생중계 된다.

이번 행사에는 직소폭포 명승지정 경과 및 보존·활용방안 보고와 함께 안형순 문화재청 문화재 보존국장이 권익현 군수에게 관리단체 지정서를 전달한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작년 직소폭포가 국가 명승 제116호로 지정됐고 연이어 우금바위 일원이 국가 명승지로 지정됨에 따라 아름다운 부안의 경관에 대한 군민들의 자긍심이 높아지게 됐다”며 “우금바위의 역사·문화·자원을 보존하고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