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EU, 7월 1일부터 '백신여권' 소지자 격리 면제접종자 자녀도 포함..인도발 변이 확산 중인 영국은 제외

 

내달부터 유럽연합(EU)을 여행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14일간의 격리가 면제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31일(현지시간) EU 27개 회원국 모두 오는 7월 1일부터 디지털 코로나19 백신 여권을 도입하고 접종자를 대상으로 자가격리를 면제해주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디지털 백신 여권은 7월 1일부터 발급될 예정이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뿐 아니라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거나, 코로나19에서 완치한 이들도 백신 여권을 받을 수 있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72시간 이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거나 48시간 이내 신속항원검사를 하고 발급받은 음성확인서를 제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접종자의 자녀도 일정 연령 이하면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 연령 기준은 EU 회원국마다 다를 수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다만 EU는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 중인 영국에서 출발해 역내로 들어오는 입국자를 상대로는 자가격리 등 제한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프랑스는 영국발 입국자에게 코로나19 검사 음성확인서를 제출하고 7일간 자가격리하도록 조치하고 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트위터에서 "유럽인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여름을 즐길 수 있어야 한다"며 "디지털 백신 여권 도입은 EU 역내 자유여행을 명확하고 예측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비드 사솔리 유럽의회 의장은 전날 풍케미디어그룹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유럽 전체에 승인된 코로나19 백신 2억3천700만회분이 공급됐다"며 "7월 중순까지 성인 70% 이상이 백신을 접종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