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양자 기술·산업 육성법' 10일부터 시행"양자산업 활성화 지원"

양자기술의 경쟁력 강화와 양자 산업 활성화를 지원하는 개정 '정보통신진흥 및 융합활성화 등에 관한 특별법'이 국무회의를 거쳐 10일 시행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일 이렇게 밝혔다.

양자정보통신(양자통신·센서·컴퓨팅)은 미래 산업의 전환을 이끌 핵심기술로써 미국, 유럽(EU), 일본 등 전 세계 주요 국가들이 경쟁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으나, 국내의 경우 산업 기반이 미약해 정부 차원의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번에 시행되는 '정보통신융합법'은 양자정보통신의 정의부터 연구개발·인력양성·국제협력·표준화 등에 대한 지원근거, 전담기관 및 양자정보통신산업클러스터 지정 등에 관한 사항이 종합적으로 담겼다.

8일 국무회의를 통과해 함께 시행되는 정보통신융합법 시행령에는 기술개발, 인력양성, 표준화 등 양자분야 진흥을 위한 부문별 사업을 추진하는 전담기관이 명시됐다. 또 양자정보통신 산업클러스터 지정 시에 필요한 관계 중앙행정기관 및 지자체와의 협의 절차도 마련됐다.

이를 근거로 과기정통부는 체계화된 양자 생태계 활성화 지원과 함께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양국 간 양자분야 기술개발 협력 및 인력교류 확대 등을 위한 후속 조치를 지속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양자암호통신의 경우 2921년 공공·민간분야에서 19개 서비스 개발·실증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미국의 주요 연구기관 및 정부 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공동연구 주제·범위 및 전문 인력 교류 절차 등을 구체화한다. 또 양자 연구 성과의 산업적 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산·학·연 교류 창구로 '미래양자융합포럼' 창립도 상반기 중 추진된다.

홍진배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미래 산업의 판도를 좌우할 것으로 예상되는 양자기술에 대한 체계적인 진흥 기반을 마련한 이번 조치로 우리나라의 양자정보통신 연구생태계와 산업생태계가 동시에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지속적인 산·학·연 협력과 미국 등 핵심기술국가와의 교류 확대를 통해 양자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기술·산업적 경쟁력을 향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