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 속에 쌀값도 '껑충'지난달 쌀값 14% 뛰자 막걸리·떡·즉석식품도 덩달아 '고공행진'

국내외 인플레이션 압력 속에 지난달 쌀값이 껑충 뛰자 막걸리, 떡, 즉석식품 등의 가격도 줄줄이 올랐다.

10일 통계청의 '5월 소비자 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쌀의 소비자물가지수는 130.20(2015=100)으로 1년 전보다 14.0% 올랐다. 2019년 3월(15.3%) 이후 최대 상승이다.

쌀값은 지난해 12월(11.5%) 이래 6개월 연속 10%대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역대 최장 장마와 태풍 영향으로 일조 시간이 줄고 강수량이 증가하면서 작황 부진으로 쌀 생산량이 줄어든 탓이다.

쌀값이 뛰면서 이를 주원료로 하는 상품들 가격도 줄줄이 인상됐다.

마트 등지에서 파는 공산품 막걸리 가격은 1년 전보다 14.9% 올랐다. 1999년 1월(17.0%) 이후 22년 4개월 만에 최대 상승이다.

공산품 막걸리 가격 상승률은 최근 3년간 -0.1∼1.7%대를 지속하다가 지난 4월 10.9%로 뛰어올랐고, 지난달에는 오름폭을 더 키웠다.

술집에서 파는 외식 막걸리 역시 2.1% 올라 지난해 2월(2.4%) 이후 가장 크게 상승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기상악화 등의 영향으로 쌀값이 올랐고, 탁주 회사에서 지난 4월부터 막걸리 출고가를 인상했다"며 "외식 막걸리의 경우 재료비나 운영비 인상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떡 가격도 상승폭이 점점 커지고 있다.

떡값은 지난 2월(1.9%), 3월(2.8%), 4월(4.0%)에 이어 지난달에는 4.7% 올랐다. 2019년 11월(6.5%)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즉석밥 등이 포함되는 즉석식품 역시 3.2% 올랐다.

즉석식품 가격 상승률은 지난해 3월부터 1년간 1∼2%대에 머물렀지만, 3월(4.2%)과 4월(4.2%)에 이어 높은 수준이 계속되고 있다.

이처럼 커지는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정부는 비축 물량을 푸는 등 가격 안정 조치에 나섰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지난 2일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쌀 등 국민 체감도가 높은 품목들의 가격이 조속히 안정되도록 수급 정상화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며 "막걸리ㆍ누룽지 등을 위한 가공용 쌀 2만t을 추가 공급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가을에 쌀 수확기가 도래하면 공급이 회복되면서 쌀값도 점차 하향 안정화할 것으로 전망한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