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정읍시, ‘샘고을 떡 어울림 플랫폼’ 문 활짝지역의 떡 문화 널리 알리기 위한 체험프로그램 상시 운영

정읍시가 지난 11일 ‘샘고을 떡 어울림 플랫폼’의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샘고을 떡 어울림 플랫폼’(이하 떡 플랫폼)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중심시가지형 사업의 일환이며, 떡의 역사와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콘텐츠와 맞춤형 프로그램 등을 개발·운영해 지역 대표 문화 관광자원으로 육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떡 관련 메뉴 개발과 창업 교육 등을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관광객이 몰려드는 관광 거점으로 탈바꿈시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취지이며, 시기동 275-39번지 일원에 조성된 떡 플랫폼은 총사업비 17억원이 투입됐다. 

연면적 357㎡ 3층 규모로 1층은 떡 산업의 역사와 제조 과정 등을 소개하는 전시실과 각종 떡, 쌍화차 등을 맛볼 수 있는 떡 카페로 구성되어 있으며, 2층은 떡 관련 교육과 각종 체험이 가능한 체험 공간이 들어서 있으며, 3층은 사무실과 워크숍 공간, 옥상 휴게 공간 등으로 꾸며져 있다.

또한 안마의자와 TV 등이 구비돼있는 건강충전소를 조성해 샘고을시장 상인을 비롯한 시장 이용객들이 휴식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개소식 이후 떡 플랫폼에서는 전시해설은 물론 가족 단위, 유아·유치원, 각급 학교를 대상으로 떡 제조 체험과 교육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차별화된 떡 프로그램을 중점적으로 운영해 지역의 떡 문화를 널리 알리고, 특화산업 떡의 정체성을 확립해 대표적인 관광자원으로 만들 계획이며, 또 전통 떡과 퓨전 떡 만들기 체험, 밀키트 활용 체험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다채롭게 구성해 지역 수요뿐만 아니라 관광객 유입에도 힘쓸 예정이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유진섭 시장을 비롯해 시의원과 떡 산업협회장, 샘골시장상인회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으며, 개소식은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철저한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최소한의 인원만이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진행됐다. 

유진섭 시장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성과가 하나씩 결실을 맺고 있다”며 “떡 어울림 플랫폼을 통해 침체한 떡 산업 분야의 활성화를 유도하고 기술력과 경쟁력 확보로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떡 체험·교육 프로그램 참가 문의는 떡 플랫폼(☏ 063-537-0025)으로 하면 된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