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부안지방정원 명칭 ‘부안 해뜰마루’ 확정공모 통해 총 290건 제안 받아 부안군 지명위원회 심의 결정

부안군이 주민들의 휴식공간 제공 등을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한 부안지방정원 명칭이 ‘부안 해뜰마루’로 확정됐다.

군은 부안지방정원 명칭 공모를 통해 전국에서 290건의 명칭을 제안받았으며 최근 2021년 제1회 부안군 지명위원회 심의를 거쳐 ‘부안 해뜰마루’로 최종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부안 해뜰마루는 해가 솟아오르는 희망찬 부안의 자연명소를 지칭하는 ‘해’와 자연의 정원인 ‘뜰’, 부안군민 모두에게 열린 공간으로 최고의 정원을 뜻하는 ‘마루’의 합성어로써 아름답고 가치 있어 머물고 싶은 부안의 정원으로 자연과 부안군민들이 소통하고픈 소망을 담고 있다.

이번에 확정된 명칭은 전북도 지명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토지리정보원 소속 국가지명위원회에 상정돼 최종 결정된다.

부안지방정원은 산림청 공모사업으로 지난 2016년 4월부터 2021년 5월까지 63억원을 투자해 10ha 면적의 수생식물 주제로 조성됐다.

주요 시설은 25개의 다랭이 논과 저류시설을 설치해 수련, 연꽃, 꽃창포 등의 수생식물과 산책로에 초화류 및 꽃나무를 식재했으며 다목적 광장을 조성해 부안군민이 자유롭게 체육활동, 공연, 행사를 진행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부안지방정원 명칭 공모에 많은 관심을 갖고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부안지방정원이 코로나19로 지친 지역주민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부안의 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