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완주 가야 봉화대, 황재남 작가 사진전으로 만나다

완주군 고산면(면장 이희수)에서 완주의 가야문화를 확인할 수 있는 사진전이 열린다.

21일 고산면은 이날부터 7월 2일까지 고산면행정복지센터 로비에서 황재남 작가의 ‘완주 가야 봉화대의 발견’을 주제로 사진전을 연다고 밝혔다.

고산면 안남마을에 거주하는 황 작가는 지난 6년간 평소 관심을 가졌던 산성과 봉화, 관방통신 유적지를 촬영해왔다. 이번 사진전에서는 봉화를 집중 촬영한 20여 점의 사진을 선보인다. 

황 작가는 “유적이 세월이 흐르면서 차차 유실되고 사람들의 관심에서 조금씩 멀어지는 것이 안타까워 완주 산성 봉화대 사진 작업을 시작했다”며 “완주군은 명실공히 단일 지역 전국 최대의 관방 통신 경제의 중심지다”며 관심을 당부했다. 

황 작가는 10여 년 전부터 완주의 향토기록 사진을 수집 촬영하고 있으며 지난 2013년에는 안남사진갤러리를, 올해는 황재남 사진갤러리 ‘포시즌’을 개관했다. 

또한, 종암(기린) 마을에 거주하는 다문화 가정과 마을 어르신을 위한 ‘희망이 있는 사진관’을 운영 중에 있다.

완주 가야 봉화대의 발견 사진전은 고산면행정복지센터를 시작으로 관내 전시를 원하는 작은 도서관에서 순회 전시회를 진행해 완주군민의 역사의식을 제고하는 기회를 갖는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이번 사진전을 계기로 가야 문화의 폭넓은 이해를 통해 완주지역이 최신의 기술력을 가진 한반도 금속문화의 태동지였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며 “2100년 전 찬란한 역사의 중심지로서의 정통성을 계승‧발전해 수소산업 인프라구축 등 미래 100년의 신 완주구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록은 미디어공동체 완두콩에서 후원을 받아 제작됐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