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윤석열 도리도리만 740번 ?...네티즌들 "어지러워요~!"

 

29일 대권 출마선언을 한 윤석열(사진) 전 검찰총장이 머리를 좌우로 돌리는 ‘도리 도리’를 하도 많이 해 '도리도리 윤'이란 별명을 얻었다.

이날 기자회견이 끝나자 네티즌들은 "너무 고개를 좌우로 돌리니 보는 사람이 다 어지러울 지경"이라며 "회견 내용보다는 도리도리에 더 관심이 쏠려 무슨 말을 한 지 잘 모르겠다"고 촌평했다. 

이날 일부 사이트에서는 윤 전 총장의 도리도리 횟수를 740여회로 집계했다. 

친구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도 윤 전 총장의 도리도리에 대해 “습관인데 옆에서 지적하니까 차차 좋아지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3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진행자가 “고개를 너무 좌우로 자주 흔든다"고 지적하자 “(윤 전 총장이) 원래 말하는 스타일이 고개를, 좌우를 보면서 얘기하는 스타일인데 어제는 처음 많은 기자들 앞에 서다 보니까 처음에 긴장해서 그랬던 것 같다”며 “시간이 지나면서 나중에 (기자들과) 일문일답할 때는 거의 정상화됐더라”라면서 웃었다.

그는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말을 아낀 윤 전 총장에 대해 “당장 입당해도 자기한테 큰 도움 되는 게 없으니까 밖에서 외연을 확대한 후에 당으로 들어오겠다는 의사표시가 아니었는가 해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적절한 입당 시기에 대해선 “우리 당 경선 계획이 8월 하순, 9월 초부터 시작된다. 그 전에, 경선 열차가 출발하기 전에 입당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