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한전, 탄소중립 발맞춰 조직 대수술..최연소 본부장도 탄생'컨트롤타워' 전력혁신본부 신설..재생에너지대책실도 설치

 

한국전력이 탄소중립 시대에 발맞춰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한전 역사상 최연소 본부장을 임명하는 등 인사 혁신에도 나섰다.

한전은 전력산업 생태계의 탄소중립을 선도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전력혁신본부' 신설이다.

기존에 분산됐던 탄소 감축 기술개발, 계통운영전략 수립,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확산 등의 기능을 통합한 조직으로 탄소중립 전략 수립과 정책 조정을 전담하는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전력혁신본부 산하에는 '탄소중립전략처'와 '지속성장전략처'를 뒀다.

탄소중립전략처는 신재생·분산전원 확대에 대비한 전력망의 선제적 건설 및 운영체계 혁신, 탄소 감축을 위한 미래기술의 경쟁력 확보 등에 집중한다. 발전자회사 등 전력그룹사 간의 시너지 극대화를 위한 협업 체제도 강화한다.

지속성장전략처는 전력공급 방식과 고객서비스 등 각종 제도와 절차를 혁신하는 역할을 맡는다. ESG 각 분야의 전략 수립과 실행, 이해관계자와의 소통 확대 기능도 수행한다.

송·변전과 배전 기능 간의 협업 조직인 '재생에너지대책실'도 새로 설치했다. 재생에너지 계통접속 지연 해소, 망 이용효율 향상, 재생에너지 거래제도 개선 등의 현안 해결을 주도한다.

이외 '수요관리처'와 '에너지신사업처'는 핵심 기능 위주로 재정비했다. 기존의 '관리본부'는 '상생관리본부'로 재편하고 산하에 '상생발전처'를 설치해 동반성장 활동을 강화한다.

조직개편과 함께 단행한 보직 인사에서는 역량 있는 젊은 부서장을 '파격' 임명했다.

핵심인 전력혁신본부장에는 최현근(53) 전력시장처장을 임명했다. 한전 역사상 최연소 본부장이다.

조직 컨트롤 역할을 담당하는 지속성장전략처장으로는 40대인 주재각(49) 기획처 예산실장을 선임했다.

한전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자 '2030 에너지전환 선도를 위한 핵심기술 개발 전략'을 연내 발표할 예정이다.

이 전략에는 신재생 수용 확대, 에너지저장장치(ESS) 운영, 수소 및 해상풍력 확산, 지능형 변전소 개발 등과 관련한 추진계획이 담긴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탄소중립을 위해선 에너지 분야의 기술혁신과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과감한 도전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선 먼저 전력산업 생태계 전반이 강해져야 한다"며 "한전은 산업 생태계와의 동반 성장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의 에너지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