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내비게이션 데이터 소모량, 네이버가 티맵 최대 4배양정숙 의원, 3개사 측정 결과 공개…"지도 저장 후 이용하면 데이터 절약"

 

같은 거리를 가더라도 모바일 내비게이션 앱에 따라 무선 데이터 소모량이 최대 4배까지 차이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은 '내비게이션 앱 무선데이터 소모량 측정 결과'에 따르면 이처럼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티맵 서비스의 데이터 무료 혜택 종료를 계기로 한국정보통신산업협회를 통해 4월 말부터 6월 말까지 티맵, 카카오내비, 네이버지도 등 3종의 내비게이션 데이터 소모량을 3차에 걸쳐 측정했다.

이어 카카오 내비가 9.1MB, 티맵이 6.2MB 순이었다.

지도를 미리 내려받으면 앱별로 데이터 소모량이 모두 줄었으나, 앱 간 격차는 더욱 벌어졌다.

평균 운행 기간 43분 동안 네이버 지도는 11.5MB를 소모했고, 카카오내비는 5.5MB를, 티맵은 3.7MB를 사용했다. 티맵 대비 네이버지도의 데이터 사용량은 4.1배 수준이다.

지도를 저장하지 않고 수도권에서 실시간으로 운행하면, 평균 10.4MB가 소모됐지만, 지도를 저장한 후 사용하면 평균 8.1MB가 소모돼 데이터 사용량이 28.4% 절약되는 것으로 측정됐다.

지방(천안 아산역~아산시 인주면, 약 24Km)에서 측정한 결과 역시 데이터 사용 패턴이 비슷하게 나타났다.

실시간 운행할 때 데이터 소모량은 네이버가 10.4MB, 카카오가 8.0MB, 티맵이 5.1MB 순이었고, 지도 저장할 때 소모량은 네이버가 9.6MB, 카카오가 9.4MB, 티맵이 3.2MB 순이었다.

양정숙 의원은 "최근 무료 서비스로 몸집을 키운 뒤 유료로 전환하는 플랫폼들이 많아지면서 소비자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국민의 알 권리와 가계 통신비 절약 차원에서 국민이 많이 이용하는 서비스의 무선 데이터 사용량 조사를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SK텔레콤에서 분사한 티맵모빌리티는 올해 4월 티맵의 데이터 요금 무과금 혜택(제로레이팅)을 종료했다. 카카오내비와 네이버지도 등 다른 앱은 기존에도 데이터 이용료가 부과돼 왔으나, 원래 있었던 혜택이 없어진다는 측면에서 일부 이용자들의 비판이 제기됐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