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홍성군, 관광인프라 확충으로 서해안KTX시대 준비- 서해안KTX 시대 대비 관광인프라 확충

홍성군이 서울에서 홍성까지 45분에 주파할 수 있는 서해안KTX 시대에 대비하여 관광인프라 확충에 힘을 쏟고 있다.

 

우선 군은 2022년까지 1,013억 원을 투입, 궁리항-어사항-남당항으로 이어지는 천수만 26km 구간을 해양‧레저‧관광 기능을 갖춘 차별화된 어항으로 새단장할 계획이다.

군은 남당항 주변에 해변산책로와 바다조망쉼터, 전망대를 구축하고 대하·새조개 등 지역특산물 축제를 위한 광장을 신설하여 문화와 휴식을 만끽할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조성하고 있다. 명품낙조로 명성 높은 속동전망대 주변에는 스카이타워와 해넘이길을 조성하고 편의시설을 갖춘 해안공원을 만들어 관광객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홍성군, 관광인프라 확충으로 서해안KTX시대 준비_남당항 3미3색 축제공원 조감도(사진=홍성군 제공)

또한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홍주천년 양반마을 조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군은 지역문화유산인 홍주읍성을 활용한 지속가능한 생태관광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2025년까지 186억 원을 투입하여 전통음식체험 시설 및 전시실, 공방체험, 전통놀이마당 등 충청유교문화 체험시설을 구축하고 있다.

이밖에 한용운 선생 생가지에 교육기능과 휴게·여가 기능이 결합된 에듀테인먼트 공간을 조성하고 있으며, 전망대 및 숲 문화공원을 조성하는 결성읍성 정비 사업을 진행하는 등 지역 문화유산을 활용한 관광 인프라 확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서계원 문화관광과장은 “지역의 문화유산과 해양자원 개발을 통해 관광 인프라를 확충하여 서해안 KTX시대의 관광거점으로 거듭날수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