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단양관광관리공단, 관광공사로 전문 경영 조직 전환
도담삼봉 등 단양지역의 대표적 관광지를 위탁 관리하는 관광관리공단이 관광공사로 전환된다.(단양군 제공)© 뉴스1


충북 단양군은 현재 운영 중인 단양관광관리공단을 전문 경영조직으로 전환, 단양관광공사 설립을 추진한다.


20일 단양군에 따르면 299회 단양군 의회 임시회에 제출한 '단양관광공사 설립 및 운영 조례'와 '출자동의안'이 원안대로 의결됐다.

공사 전환의 주요 골자는 기존 단양관광관리공단 이사장 체제 3개 부서에서 단양관광공사 사장/본부장 체제 5개 팀으로 조직 변경과 초기 운영을 위한 자본금 30억원의 출자다.

올해 초 294회 단양군의회 본회의에서 '단양관광관리공단 조직 변경 안'이 원안 통과된 이후 이번 의회 승인에 따라 군의 단양관광관리공단 공사전환 작업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군은 앞으로 전환설립에 따른 공사 설립 등기, 사업이관 등 행정절차를 추진하고 조직을 재편성해 오는 2022년 상반기에는 단양관광공사를 공식 출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공사 전환을 통해 마케팅 전문체계를 정립하고, 자체 사업을 확대하는 등 체계적인 관광사업 운영과 적극적인 수익 사업 발굴로 민간과도 연계할 수 있는 상생조직 구조를 마련한다는 목표다.

군 관계자는 "단양관광관리공단은 공공성과 적극적인 경영마인드를 접목한 복합형조직인 단양관광공사로 재탄생 될 것"이라며 "지역관광을 대표하는 전담기구로서 관광산업을 책임지는 조직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09년 충북의 첫 관광전문 공기업으로 출발해 단양 관광산업을 이끌어온 단양관광관리공단은 현재 도담삼봉, 온달관광지, 다리안관광지, 소선암자연휴양림 등 13곳의 관광 시설을 운영·관리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