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전주시 ‘옴書감書’ 책책책 100만권 돌파!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전주'를 선포한 전주시가 멀리 떨어져 있는 도서관 책을 가까운 도서관에서 빌려보고 반납할 수 있는 서비스가 시민들의 큰 호응 속에 이용건수 100만 권을 돌파했다.

시는 이런 내용으로 지난 2018년부터 시행된 도서관 상호대차 서비스 ‘옴書(서)감書(서)’로 지난달까지 총 105만9553권의 도서가 대출·반납됐다고 22일 밝혔다. 

올 상반기에만 16만7742권의 도서가 옴서감서 서비스를 이용해 대출·반납된 것으로 집계됐다. 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이동에 제약이 있는 상황에서 이 서비스가 시민들의 독서활동에 큰 도움을 준 것으로 평가했다.    

대출을 위해 원거리 도서관을 방문해야 하는 수고로움 없이도 가까운 곳에서 도서를 쉽게 빌려보고 반납할 수 있는 옴서감서 서비스는 전주시 도서관 12곳과 공립작은도서관 27곳에서 운영된다.

옴서감서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시민은 전주시립도서관 홈페이지(lib.jeonju.go.kr)에서 회원 가입한 뒤 상호대차 서비스를 신청하고 가까운 도서관에 방문하면 된다. 

박남미 전주시립도서관장은 “책을 빌릴 때 멀리 있는 도서관을 방문해야 하는 불편함 없이 가까운 도서관에서 이용 가능한 옴서감서 서비스는 해마다 이용률이 증가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시민들의 도서관 이용을 보다 편리하게 만들기 위한 서비스들을 다양하게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