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진안군수 할아버지와 손잡고 떠나는 '촌스런 마을여행'

진안군 장승초등학교 1~2학년 22명의 학생이 21일 군 학동마을을 방문, 마을여행 프로그램에 참여해 마을탐방과 다슬기잡기, 물놀이, 마을음식체험 등 다양한 체험 활동을 가졌다.  

전춘성 진안군수는 이 날 열린 행사 중 마을탐방에 참여해 아이들과 함께 손을 잡고 마을길을 걸으며 어릴적 추억을 공유하며 학동마을의 과거와 현재의 모습, 그리고 주민들의 삶을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군과 군 마을만들기지원센터는 진안군 학습형 농촌관광 시스템 구축을 통해 관내 마을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진안군만의 차별화된 자원인 마을만들기 정책과 농촌관광을 결합한 ‘진안고원 촌스런 마을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청소년들이 지역과 농업농촌의 가치를 경험하기 위해 2019년 추가로 도입한 마을소풍 프로그램은 군청 마을공동체팀과 교육지원팀, 진안교육지원청이 협력을 통해 단순 체험부터 교과과정과 연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까지 운영하면서 성공적으로 정착됐다. 

코로나19로 학교 외부공간에서 진행되는 프로그램의 진행이 어려운 다른 지역과는 달리 군은 코로나19로부터 상대적으로 안전한 지역에 있는 마을에서 체험과 학습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돼 있어서 아이들의 학습권을 보장할 수 있는 교육생태계를 조성했다는 부분에서 큰 의미가 있다. 

전 군수는 “「마을만들기 1번지, 진안!」이 가지고 있는 자원과 역량을 활용해 진안군만의 차별화된 마을여행 프로그램 운영함으로써 학교와 마을이 아이들을 같이 키우며, 아이들과 마을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장서인 시민기자  maum1011@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서인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