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전북 양궁 선수들, 전국대회서 금빛 과녁 '꽝'전북도청 양궁팀 금메달 4개 등 7개 획득

전북 양궁 선수들이 전국대회에서 금빛 과녁을 명중시켰다. 

23일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정강선)는 최근 충북 보은에서 열린 제32회 한국실업양궁연맹 회장기 양궁대회에서 전북 선수단은 금메달 4개와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 등 총 7개의 메달을 수확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성현 감독이 이끌고 있는 전북도청 여자 양궁팀 곽진영은 4관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일반부 30m 경기에서 금빛 화살을 쏜 곽진영은 50m와 70m 경기에서도 최고의 컨디션을 선보이며 금메달을 차지했으며, 전인아, 박세희, 김경은과 함께 나선 단체 경기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한편 30m 경기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장지호는 개인종합 2위를 차지했고, 단체전 경기에서 값진 동메달을 획득하는 등 전북체육회 남자 양궁팀도 선전했다.

전북양궁협회 여운기 회장은 “코로나19로 힘든 훈련 여건과 환경에서도 선전을 해준 선수들과 지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전북 선수단이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