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광양 배알도에 섬 정원 조성…시민·관광객에 전면 개방
배알도 섬 정원© 뉴스1


 광양시는 배알도에 섬 정원을 조성하고 오는 30일부터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전면 개방한다고 밝혔다.


시는 전석을 쌓아 호안을 정비하고 섬 곳곳에 작약, 수국, 비비추 등을 식재해 사계절 내내 아름다운 꽃이 피어나는 섬 정원을 완성했다.

자연 지형을 그대로 살린 보행용 야자매트를 깔고 접근이 어려웠던 구간은 나무데크를 연결해 바다를 조망하며 걸을 수 있는 섬 둘레길을 조성했다.

둘레길엔 전망데크를 설치하고 섬 앞마당엔 여행 트렌드를 반영한 배알도 명칭 조형물을 세워 감성 넘치는 인증샷 명소로 기대감을 높였다.

배알도 정상에 있는 해운정에 오르면 푸른 바다를 조망하며 흥미로운 스토리도 만날 수 있다.

배알도 섬 정원은 망덕포구를 잇는 해상보도교가 마무리 공사 중에 있어 배알도근린공원을 잇는 해상보도교를 통해서만 진입 가능하다.

시는 배알도~망덕포구 해상보도교를 조속히 마무리해 배알도근린공원뿐만 아니라 망덕포구를 통해서도 진입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박순기 관광과장은 "배알도는 바다 위를 걸어 닿을 수 있는 섬 정원으로 푸른 바다를 조망하며 산책과 휴식을 즐길 수 있는 낭만 쉼터"라고 소개했다.

배알도 섬 정원 조성사업은 대한민국테마여행 10선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 5월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시작으로 재해영향평가와 하천점용 변경 협의 등을 거쳐 조성을 완료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