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IBM "코로나19로 데이터 유출 비용 사상 최고치"
@IBM

코로나19 발생 이후 전 세계 기업들의 데이터 유출 피해액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IBM이 지난해 5월부터 올해 3월까지 세계 500여개 기업·조직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데이터 유출 사고 피해액은 평균 424만달러(약 48억8천만원)였다. 이는 지난 조사보다 약 10% 증가한 수치다.

이중 국내 기업 28곳의 피해액은 평균 41억1천만원으로 집계됐다.

IBM은 팬데믹 기간 기업들이 원격 근무를 늘리는 등 급격한 운영 변화로 보안 사고를 통제하기 어려워진 점을 주된 이유로 지목했다.

전 세계 기업 중 원격 근무가 데이터 유출 사고의 요인 중 하나라고 답한 곳은 전체의 약 20%였다. 원격 근무가 사고 원인에 포함된 경우 포함되지 않은 기업보다 피해액이 평균 100만달러 많았다.

다만 인공지능(AI)이나 보안 분석, 암호화 툴 등을 도입한 기업은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125만∼149만달러 상당의 피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