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부안 줄포만 갯벌생태공원에 핀 백만송이 해바라기 '장관'

부안군 줄포만갯벌생태공원에 이글거리는 태양과 마주하며 여름을 빛나게 하는 백만송이 해바라기가 싱글벙글 피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줄포만갯벌생태공원은 457,612㎡(약15만평)광활한 면적에 매년 계절별  다채로운 대형 꽃밭을 조성하고 있으며, 8월에는 마치 빈센트 반 고흐가 노랑물감을 뿌려놓은 듯한 샛노랑 해바라기가 군민과 관광객을 맞이하고 있다. 

태양의 신 아폴로에게 한눈에 반한 물의 요정이 한자리에서 아폴로를  기다리다 해바라기가 됐다는 그리스 로마 신화처럼 태양을 그리다 얼굴마저 태양을 닮아버린 꽃, 올 8월에는 백만송이 태양이 떠오르는 줄포만갯벌생태공원으로 떠나보자. 

한편, 줄포만갯벌생태공원은 자생하는 갈대와 각종 동·식물을 감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연중 해양생물표본전시, 생태보트체험, 삼색소금체험, 나만의 머그컵 만들기 등 여러 가지 체험을 할 수 있고, 캠핑장, 마루아라하우스(펜션),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도 운영하고 있으며, 민선7기 핵심사업 중 하나인 줄포만갯벌생태공원의 국가(지방)정원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타당성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지난달 완료되어 부안 국가(지방)정원에 한발 더 나아가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앞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정원이 될 줄포만갯벌생태공원에 많은 군민과 관광객이 방문해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하고 해바라기의 꽃말인 『당신만을 사랑한다』처럼 사랑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는 올 여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