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농어업
출수기 앞둔 벼 도열병, 잎집무늬마름병 '비상'부안군농업기술센터, 적기 방제로 확산방지와 피해 최소화 철저 당부

부안군농업기술센터(소장 김종구)는 9일 중만생종 벼 출수기가 임박함에 따라 관내 벼 재배포장을 예찰한 결과 벼 잎도열병과 잎집무늬 마름병 등 이 다수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3일 이상 비가 계속되어 고온다습한 날씨가 지속되면 대규모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어 출수 전 방제가 시급하여 적기방제 지도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벼 도열병은 발아에서부터 수확 직전까지 잎, 줄기, 이삭 등 생육기 전반에 걸쳐 발생하며, 진단이 쉬운 병이지만, 방제가 지연되면 출수기 전후 이삭이나, 이삭 가지로 전염되어 수량이 크게 감소하는 요방제 병해이다.

또한, 잎집무늬 마름병은 질소비료 과용, 밀파 등으로 통풍이 불량하여 온도와 습도가 높아지면 발병이 많아지고, 볏대가 물러져 도복되며 수량감소로 이어진다.

이러한 증상은 특히 2 모작 논에서 더 심한 것으로 관찰되었는데, 이는 작년 발생한 도열병 포자의 월동량이 많았으며, 분얼을 마친 2모작 벼에서 비료 효과가 증폭되면서 고온다습한 기상조건과 만나 병 발생을 촉발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특히 부안지역의 주품종인 신동진, 동진찰은 도열병에 약하여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병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사전 방제가 가장 중요하며, 발병 초기에 적용약제로 철저히 방제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2모작 벼는 8월 15일에서 20일 사이 대부분 출수할 것으로 예측하고 8월 10일까지 전 직원 일제출장을 통해 정밀예찰활동을 펴고, 문자, 부안 톡, 마을방송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한 출수 전 적기방제를 독려하고 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