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심사위원 18인 전격 공개!영화산업을 책임지는 국내외 영화인 총집합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2021년 8월 26일~9월 1일/집행위원장 박광수)가 개막을 앞두고 영화산업을 책임지는 다양한 분야의 영화인들로 구성된 심사위원 18인을 공개했다. 

국내 영화감독, 제작자, 배우, 교수, 연구원 등 영화산업 전문가로 구성!
‘발견’, ‘아시아단편’, ‘아이틴즈’, [피치&캐치] 프로젝트, ‘필름X젠더’ 심사위원 18인 위촉!
여성의 삶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선, 참신한 표현 주목
차세대 아시아 영화계 주도할 여성 영화 찾는다!

세계 최고의 국제여성영화제인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발견’, ‘아시아단편’, ‘아이틴즈’ 섹션과 [피치&캐치] 프로젝트 피칭 심사, ‘필름X젠더’ 심사를 담당하는 18인의 심사위원을 공개했다. 심사위원들은 영화산업의 핵심에서 활동하는 감독, 제작자, 배우, 교수, 연구원 및 배급사 대표 등 영화산업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왼쪽부터) 김신현경 선임연구원, 박지완 감독, 엘레오노르 브베르 감독

먼저 국내외 여성 감독의 첫 번째 혹은 두 번째 장편영화를 소개하는 경쟁 섹션인 ‘발견’ 본선 심사위원은 베를린자유대학교 한국학연구소의 김신현경 선임연구원을 비롯하여 57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시나리오상을 수상한 <내가 죽던 날>(2020)의 박지완 감독, ‘새로운 물결’ 섹션의 상영작인 <우리의 전쟁으로 밤은 사라질지니>(2020)를 연출한 엘레오노르 브베르 감독이 위촉되어 기대감을 더한다. 위촉된 심사위원 3인은 ‘발견’ 섹션의 경쟁작 12편 중 3편을 엄선해 대상(상금 2,000만 원과 상패), 심사위원상(상금 1,000만 원과 상패), 감독상(상금 500만 원과 상패)을 수여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김보라 감독, 김숙현 교수, 홍보대사 문가영

2020년과 2021년 아시아 여성감독들이 연출한 영화들을 소개하는 ‘아시아단편’의 본선 심사위원에는 <벌새>(2019)로 국내를 넘어 세계적으로 호평을 받은 김보라 감독, 김숙현 서울여자대학교 교수, 그리고 서울국제여성영화제 7대 홍보대사인 문가영 배우가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총 1,017편의 응모작 중 53: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19편의 작품이 본선에 진출했으며, 작품들 가운데 최우수상(상금 1,000만 원과 상패), 우수상(상금 500만 원과 상패), BNP파리바 우수상(상금 500만 원과 상패) 및 관객상(부상과 상패)을 선정해 감독의 미래를 응원한다. 

(왼쪽부터) 김현민 프로그래머, 박소현 감독

이어 오직 10대에만 포착할 수 있는 시선과 관점을 확인할 수 있는 10대 여성 감독의 영화를 소개하는 ‘아이틴즈’ 심사에는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김현민 프로그래머와 <야근 대신 뜨개질>(2016)의 박소현 감독이 참여할 예정으로, 본선 진출작 중 2편을 선정해 삼진제약 대상(상금 100만 원과 상패), 삼진제약 우수상(상금 50만 원과 상패)을 수여 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이정세 본부장, 김난숙 대표, 신수원 감독, 엄주영 대표, 강원숙 부대표

또한, 여성 창작자들의 장편 극영화와 다큐멘터리를 기획 및 개발, 제작, 네트워킹을 지원하는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피치&캐치] 프로젝트 심사위원에는 이정세 메가박스 중앙 콘텐트본부 본부장, 김난숙 ㈜영화사진진 대표, <젊은이의 양지>(2020)의 신수원 감독, 영화사 씨네주 엄주영 대표, PGK 강원숙 부대표가 위촉되어 ‘경계를 뛰어넘는 이야기의 힘’을 확인한다. 본선에서 경합을 펼쳐 선정된 작품은 극영화 부문에 메가박스상(상금 2,000만 원), 피치&캐치상(상금 1,000만 원), 벨로시티상(사운드 마스터링 현물지원), 그리고 다큐멘터리 부문에는 옥랑문화상(상금 2,000만 원), 시우프상(상금 1,000만 원), 포스트핀상(후반 작업 현물지원), 그리고 관객상(메가박스 상영 영화 1년 무료관람권)이 수여 될 예정이다. 

(왼쪽부터) 부지영 감독, 안보영 프로듀서, 조혜련 부장, 윤단비 감독, 이숙경 프로그램위원장

마지막으로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하 양평원)이 주최하고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주관하는 단편영화 제작 지원 공모사업인 ‘필름x젠더’ 심사위원에는 <카트>(2014)의 부지영 감독, 제작사 필름영 대표 안보영 프로듀서, 양평원 공공교육부 조혜련 부장, <남매의 여름밤>(2020)의 윤단비 감독,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이숙경 프로그램위원장이 심사를 맡았다. ‘필름x젠더’는 여성영화인들의 시선으로 젠더화된 일상의 문제를 창의적으로 조망한 두 편의 단편영화를 지원하며, 올해는 김태은 감독의 <육상의 전설>, 조예슬 감독의 <소금과 호수>가 선정되어 상영된다. 

국내외 영화산업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 18인을 공개한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오는 8월 26일(목)부터 9월 1일(수)까지 총 7일간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과 문화비축기지에서 개최된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