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순창군, 스마트폰 연동 혈당측정으로 군민건강 챙겨

순창군이 비대면 당뇨관리를 위해 올해 1월 시행했던 스마트 혈당측정기를 활용한 당뇨관리가 원활히 진행되며, 군민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이 사업은 코로나19 확산방지 및 시간적 제약이 있는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비대면 혈당관리로 모바일 앱 설치 후 스마트폰에 연동하여 혈당측정을 하면 혈당수치가 모바일 앱에 자동으로 기록되어 체계적인 혈당관리가 가능하다. 

만 40세 이상 스마트폰 소지자 중 당뇨관리를 희망하는 군민의 신청을 받아 스마트 혈당측정기 지원 및 매월 혈당수치에 따른 건강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꾸준한 자가혈당관리를 위해 당뇨질환자 주3회, 당뇨위험군 주1회로 측정목표를 설정해 24주째 사업종료 후 측정률 80% 달성 시 스마트 혈당측정기 및 소모품도 지급하고 있다. 

현재까지 군민 총 208명이 신청해 그 중 116명이 완료했으며, 이들을 대상으로 프로그램 전후 혈당치 평균을 조회한 결과 평균혈당 138에서 131로 혈당수치가 7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영곤 순창군 보건의료원장은 26일 “당뇨병은 체계적인 혈당관리가 필요한 질환으로 주기적인 합병증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보건의료원 3층 방문보건실에 방문해 단백뇨, 당화혈색소의 주기적인 검사를 받아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광식 기자  muhak0115@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