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농어업
고창 멜론 275만원 최고가 낙찰 ‘신기록’경기 시흥 거주 50대 구매, “어려움 속에 정성껏 키운 최고급 멜론 얻어 영광”

전북 고창군의 ‘멜론 온라인 경매’가 275만 원의 낙찰 신기록을 기록하며 신기록을 썼다.

‘멜론 온라인 경매’로 코로나19 시대 신개념 농산물 마케팅과 유통의 장을 열었다는 평가도 받았다.

4일 오후 2시 고창군 동리국악당에서 고창군이 주최하고, 고창 멜론 생산자연합회가 주관한 ‘고창 멜론 온라인 경매’가 열렸다. 지난해에 이은 3번째인 이날 경매는 고창군 공식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전 국민 누구나 쉽게 댓글로 참여하고,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경매에는 순간 접속자가 130여 명을 넘기기도 했다. 10만 원부터 시작한 경매가는 단숨에 호가 100만 원을 돌파하면서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후끈 달아오른 분위기 속에 30분 만에 200만 원대에 진입하면서 현장의 관계자들도 숨죽이고 방송 모니터의 댓글 상황을 지켜봤다.

경매 시작 40분께 275만 원의 댓글이 뜨자 장내가 술렁였다. 사회자가 “275만 원! 275만 원! 더 없습니까”하고 외쳤고, 더 이상의 입찰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낙찰”이 선언되자 현장에선 환호성이 터졌다. 2년 연속(2019~2020년) 210만 원에 이어 올해 역대 최고가 낙찰로 고창 멜론은 하나의 문화가 된 셈이다.

“정말 감사합니다. 내 고향 고창을 사랑하는 마음을 이렇게 전할 수 있어 기쁩니다”

전 국민이 참여한 온라인 경매에서 275만 원(1박스)의 낙찰가로 최상품의 고창 멜론을 얻게 된 경기도 시흥에 사는 50대는 감격한 듯 말했다. 시중에서 멜론 2개가 들어있는 박스의 가격은 3만 원 안팎이다.

낙찰자는 “고창 아산면이 고향으로 선운산·고인돌·인천강 등에서 친구들과 함께한 소중한 학창 시절의 추억이 남아있다”며 “올해 코로나19에 폭염·장마까지 어려운 일이 많았는데, 고향 농가분들께 힘이 될 수 있어서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날 경매 낙찰가 275만 원은 낙찰자와 농가 이름으로 전액 불우이웃 돕기에 기부될 예정이다.

특히 경매에 오른 멜론을 재배한 농가 이위연 씨(토성 영농조합법인)도 방송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이날 오전 고창 멜론 경진대회에서 이 씨의 멜론은 고창 관내 126여 멜론 농가를 제치고, 대상으로 선정됐다.

최종 낙찰 가격이 결정되자 이 씨는 “정말 감사하다. 그만큼 고창 멜론의 가치를 높게 쳐준 것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전국을 넘어 전 세계를 대표하는 명품 고창 멜론을 키워 낼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고창 멜론은 미네랄과 원적외선이 풍부한 황토에서 재배되며 안정된 재배기술과 많은 일조량으로 당도가 높다. 또 과즙이 풍부하고 향이 좋아 직거래 재구매율이 80%가 넘는 농가도 있을 정도다. 그만큼 고창 멜론을 먹어본 사람은 계속 찾는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 멜론을 알리기 위해 국내 최초로 시도한 멜론 온라인 경매가 3년 만에 275만 원이라는 경이적인 낙찰가로 대한민국 농특산물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지속적인 품질관리와 마케팅을 통해 고창 명품멜론의 명성을 이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