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이재명 첫 순회경선 대전·충남서 압승...54.81% 과반 득표이낙연(27.41%), 정세균(7.84%), 추미애(6.67%), 박용진(2.24%), 김두관(0.84%) 후보 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첫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압승했다.

이재명 후보는 4일 오후 대전 유성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전·충남 경선에서 최종 득표율 54.81%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이낙연(27.41%), 정세균(7.84%), 추미애(6.67%), 박용진(2.24%), 김두관(0.84%) 후보 순이었다.

이 후보는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ARS·현장 투표를 집계한 결과, 투표수 2만5564표 중 1만4012표(54.81%)를 얻어 낙승했다.

이어 이낙연 후보는 7007표(27.41%)로 2위를 차지했다. 이 후보는 이재명 후보와 격차가 27.4%포인트(p) 차이를 보이면서 추석 이후 열리는 호남 지역 경선에서 최대한 큰 표 차이로 이겨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정세균 후보는 2003표(7.84%)를 얻어 3위를, 추미애 후보는 1704표(6.67%)로 4위를 기록했다. 당초 팬덤을 앞세운 추 후보가 선전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지만 조직력을 앞세운 정 후보가 득표율에서 앞섰다.

이어 5위는 박용진 후보 624표(2.44%), 6위 김두관 후보 214표(0.84%) 순이었다.

[그래픽] 더불어민주당 대전·충남 경선 결과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