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서울시의회-오세훈, 10년 전 갈등 재현하나?3일 시정질문 '오세훈TV' 운영 놓고 '자존심 대결'

 

오세훈 서울시장과 더불어민주당이 장악한 서울시의회가 3일 결국 숨겨진 갈등을 드러냈다.

오 시장은 이날 시정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이경선 시의원이 오 시장 유튜브 '오세훈TV' 운영에 의문을 제기하고 답변 기회를 주지 않자 "무엇이 두려워서 제게 질문하지 않으시나. 이는 반칙"이라고 항의한 뒤 퇴장했다.

김 의원은 "유일한 주민대표기관은 의회다. 의회가 있은 연후 집행부가 있고 시장이 있다"며 "시장에게 엄중한 사과를 요구한다"고 했다. 그는 같은 당 소속 김인호 의장이 속개 후 오 시장에게 발언 시간을 준 것에 대해 김 의장도 사과하라고 했다.

국민의힘 소속 7명 시의원 중 1명인 김소양 의원은 "서로 존중하고 이해해야 진정한 민주주의"라며 "본질이 아닌 문제에 프레임을 씌우는 망신주기식 질의를 하는 모습은 지양했으면 한다"고 중재했다.

서울시의회는 시의원 110명 중 100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교섭단체는 더불어민주당이 유일하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