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전북대 인근 카페들 “1회용 컵 X, 다회용 컵 O”전북대학교 교내와 인근 카페 16곳 ‘다회용 공유컵 사업’ 추진

전북대학교 인근 카페와 학생, 교직원들이 1회용품 대신 다회용컵을 사용해 ‘2050 탄소중립’ 실현에 동참했다.

지난 6일 자원순환의 날을 맞아 ‘탈(脫)플라스틱’ 운동의 일환으로 기획된 이 사업은 카페에서의 1회용컵 사용량을 줄이고 다회용컵 사용을 늘려나가기 위해 카페 업소와 전주시, 전북대학교가 함께 추진하는 민·관·학 협력 사업으로 전주시는 전북대학교 교내와 인근에 위치한 카페 16곳과 함께 ‘다회용 공유컵 사업’을 추진했다.

이를 위해 시는 ‘제로 플라스틱(zero plastic)’과 ‘플라스틱 프리(plastic free)’에서 따온 ‘제프리’라는 명칭의 다회용컵을 제작해 전북대학교 교내 카페 7곳과 구정문 인근 9곳의 카페에 배부했다.   

음료 테이크아웃 시 제공되는 다회용컵은 16곳의 카페 중 1곳에 반납하거나 대학 내 곳곳에 설치된 반납함에 반납할 수 있dmau, 반납된 다회용 컵은 세척 및 소독 과정을 거쳐 카페에서 다시 사용된다. 

이와 함께 시는 다회용컵을 이용하거나 개인 텀블러를 사용하는 시민들에게는 음료를 할인해 주거나 텀블러를 증정하는 쿠폰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전북대학교 대학로에는 70여 개 이상의 카페가 몰려 있는 데다 학생들의 동선도 제한적이어서 다회용컵 공유 사업이 ‘2050 탄소중립’ 실현에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일회용품 없는 청사 조성에 나선 시는 지난달 25일 시청사 인근 카페 18곳의 대표와 함께 ‘전주시-인근 카페 탄소중립 실천협약’을 체결하고 △공용 텀블러 사용 △개인용 텀블러 보관 및 비치 △개인용 텀블러 이용 시민에 혜택 제공 등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최병집 전주시 정원도시자원순환본부장은 “대학생과 함께하는 이번 사업은 1회용 플라스틱 사용으로 인한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책임감 있는 실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며 “시민들께서는 1회용품 사용량 감소를 위해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