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남원 요천에 다슬기가 없다?... 26만 마리 방류

남원시는 남원을 대표하는 하천인 요천에서 어린 다슬기 26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17일 밝혔다.

하천에 서식 개체수가 작아지는 현상을 사전 예방하고 수산 자원을 회복시키는데 사업의 목적을 두고 지속적으로 수산종자 방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금번 방류 다슬기는 전라북도 수산기술연구소 민물고기 시험장에서 자연산 어미 다슬기로부터 자연 산출 유도를 통해 생산된 종자로 전라북도 수산물안전센터에 ‘수산생물 전염병 검사’를 의뢰해 방류 ‘합격’을 받은 건강한 다슬기다.

다슬기는 하천과 호수 등 물이 깊고 물살이 센 곳의 바위틈에 무리를 지어 서식하고, 퇴적유기물과 폐사체를 제거하는 등 수질정화 역할을 한다.

예로부터 다슬기는 타우린, 아미노산 등이 풍부하여 간 기능 개선에 효과적이고 혈관 건강 개선, 천연 피로 해소에 도움이 되어 식용으로 인기가 높다.

한편 남원시에서는 어족자원 확보와 생태계 복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어패류를 방류할 계획이다.

백종기 선임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원시#다슬기#요천#민물고기#타우린#아미노산#간 기능 개선#혈관 건강 개선#어족자원 확보#생태계 복원#어패류

백종기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