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완주 삼례 비비정예술열차, 뉴트로 입고 달린다세대를 잇는 노을마중 열차로 새 단장

완주군(군수 박성일)의 대표적인 관광지 중 하나인 비비정예술열차가 ‘뉴트로’ 감성을 입고 새롭게 달린다.

8일 완주군에 따르면 비비정예술열차는 완주를 대표하는 관광·문화시설로 완주 9경 중 8경인 비비정과 비비정마을, 삼례문화예술촌을 연계한 체류형 관광지다.

‘국가등록 문화재 만경강 철교’, 일제강점기 호남지방의 농산물 반출을 위해 일제가 만든 다리라는 아픈 역사를 딛고 지금은 그 위에 비비정예술열차가 멋진 풍경을 자랑하며 과거와 현재를 잇고 있다.

해 질 녘 낙조와 철교, 만경강의 아름다운 경관을 바라보며 사진 찍기 좋은 명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러한 비비정예술열차가 ‘뉴트로’ 디자인으로 단장했다. 새롭다는 의미의 ‘뉴(New)’와 복고풍을 의미하는 ‘레트로(Retro)’의 합성어이자 신조어다.

기성세대에게는 향수를 젊은 층에게는 새로운 감성으로 다가가며 서로 다른 세대를 넘어선 교량 역할을 한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7080 세대에게는 지난 시절 느낄 수 있었던 추억과 친숙함을, MZ 세대에게는 이야기가 녹아있는 포토스폿을 찾는 재미를 제공하고자 기획했다”며 “추억을 하나 더 쌓고 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주군#삼례 비비정#비비정예술열차#뉴트로#비비정마을#삼례문화예술촌#만경강#7080 세대#MZ 세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