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농어업
홍성군, 광천 김 명성 되찾는다! 김 원초 생산 ‘시동’김 양식 복원사업 본격 추진...어업인 소득증대 및 ‘김’ 주산지 이미지 제고

홍성군이 김 양식 복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민반찬 ‘광천 김’의 명성 되찾기에 나서고 있다.

김 채묘시설 설치 작업현장 (사진=홍성군 제공)

8일 홍성군에 따르면 천수만 어장 내 김 양식 어장 채묘 작업을 시작으로 김 양식 복원 시험연구어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올해 추진하는 김 양식 어장 복원사업은 충청남도 수산자원연구소와 협업하여 추진하는 시험연구어업으로 천수만 내 김 양식 가능성 확인을 위한 출발점이 될 예정이다.

홍성군은 40여 개의 조미김 가공업체가 밀집해 있고 2021년 7월말 기준 수산물 수출액 약 6천만 달러로 충남도 내 최고 수출액을 자랑하는 조미김 주 생산지로 꼽히고 있으나, 현재까지 원초 생산이 이루어지지 않아 다른 지역에서 원초를 수급하고 있다.

이에 군은 어업인의 신 소득원을 개발하고 자체 원초 생산을 통한 안정적인 수급은 물론 조미김 산업과 연계한 김 주산지 지역 이미지 제고 등을 위해 올해 4,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김 양식 어장 복원사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이번 김 복원사업은 4개 어촌계(상황, 어사, 죽도, 남당)에서 각각 25책(1책 2mX40m), 총 100책 규모로 지주식 방법을 통해 추진되며, 병해에 강하고 생산성이 좋은 방사무늬김 품종을 시험연구 및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홍성군은 도 수산자원연구소와 김 양식 복원 성공을 위해 김 채묘, 분망 및 김발 관리 요령 등 현장 지도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정기적인 양식장 해수 수질 조사 정보를 어업인에게 제공하여 양질의 김 생산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장동훈 군 해양수산과장은 “김은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에서도 주목받고 있는 훌륭한 먹거리이며, 우리 군과 충남도에 수출 효자 역할을 하는 중요한 수산물이다.“ 라며 ”이번 김 양식 복원사업은 우리 군 김 산업발전을 이끌 전환점이 될 것이며 앞으로 이를 위한 지원책도 아끼지 않겠다.” 라고 밝혔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군#광천 김#김 원초#천수만#조미김#가공업체#상황#어사#죽도#남당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