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대전시, 도로망 확충 올해 괄목할 성과.. 앞으로 예타 통과에 총력- 도로분야 국가계획 대거 반영, 순환도로망 구축 가시화

 대전시가 충청권 교통의 중심지로서 지리적 이점을 살려 도로망 확충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도로망 확충 게획안 (사진=대전시 제공)

 현재 진행 중인 도로 사업과 계획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사통팔달 교통이 편리한 도시로 거듭난다는 구상이다.

 대전시가 건의한 9개 도로건설 사업이 국가계획에 신규 반영되면서 국비지원을 통해 시 재정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기반도 마련됐다.

 그동안 대전시는 도로망 확충을 위해 노선별 추진전략을 마련하고 사업추진의 동력 확보를 위한 국가계획 반영 및 예타통과를 위해 국회, 기재부, 국토부, 대광위, KDI를 방문해 사업 필요성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해왔다.

 국가계획 반영 등으로 시에서 중점 추진하는 광역‧순환도로망 구축 사업은 총 15개 사업으로 연장은 204㎞에 5조 4,518억 원 규모다.

 현재 서대전IC~두계3가 도로확장(590억 원)은 순조롭게 공사 진행 중이고, 회덕IC 연결도로(986억 원)는 12월 착공 예정이다. 북대전IC~부강역 도로개설(3,998억 원), 정림중~사정교 도로개설(906억 원), 대덕특구 동측진입로(825억 원)는 현재 설계중이다.

 올해 신규로 국가계획에 반영된 사업 중 광역도로는 와동~신탄진동(1,531억 원), 대덕특구~금남면(1,766억 원) 2개 노선이고, 혼잡도로는 유성대로~화산교(1,594억 원), 사정교~한밭대교(1,914억 원), 비래동~와동(1,202억 원), 산성동~대사동(1,680억 원) 4개 노선이다.

 또한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3조 1,530억 원)가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에 반영되었고, 호남고속도로지선 확장(5,096억원)도 제2차 고속도로건설계획 반영이 기대되는 부분이다.

 최근 한국도로공사와 협약을 맺은 경부고속도로 신탄진휴게소 하이패스IC 설치(50억 원)가 본격 추진되고, 현도교~신구교 도로개설(850억 원)이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하여 순항중이다.

 시는 그동안 도로분야에서 국가계획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사업들이 올해 대거 반영되는 결실을 맺는 등 최대의 성과를 올렸다고 평가했다.

 15개의 도로 사업이 시행되면 도심 교통혼잡 해소는 물론 지역간 이동 소요시간도 획기적으로 단축될 전망이며, 향후 30년간 통행시간 절감 등에 따라 약 143조의 편익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시 백년대계를 위한 도로망 확충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른 만큼, 체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나아가 “충청권 메가시티 중심도시의 기틀을 마련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 하겠다”고 말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시#도로망 확충#순환도로망#서대전IC#두계3가#북대전IC#부강역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