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올해 김장비용 4인가족 기준 전통시장 31만원…11월 말이 적기"한국물가정보 "남부지방산 배추가 무름병 피해 적어"

올해 전통시장을 이용해 김장을 준비할 경우 4인 가족 기준으로 31만원이 들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가격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물가정보는 9일 기준 4인 가족 김장비용을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을 이용하면 31만원, 대형마트에서는 35만7천여원이 들 것으로 분석됐다고 10일 밝혔다.

한국물가정보는 "지난해와 비교해 핵심 재료인 배추와 몇몇 부재료 가격은 올랐지만 지난해 김장 비용 상승의 가장 큰 원인이었던 고춧가루 값이 크게 내리면서 전체적인 비용은 지난해보다 적게 들어가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전날 기준으로 전통시장에서 배추 1포기당 가격은 5천500원으로, 지난해보다 38%가량 올랐다.

양념류 중에서는 마늘과 소금 가격이 올랐지만 고춧가루 값은 떨어졌다.

고춧가루 가격은 3kg 기준 8만∼10만800원으로 지난해보다 가격이 25∼33%가량 하락했다.

생강도 공급량이 늘며 가격이 내렸고 새우젓과 멸치액젓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각종 축제와 행사가 취소되면서 수요가 감소한 탓에 예년보다 가격이 내리거나 비슷한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동훈 한국물가정보 연구원은 "11월 말에서 12월 초 사이에 냉해나 무름병 등의 피해가 비교적 적은 남쪽 해안가에서 출하되는 배추로 김장하는 것이 올겨울 지혜로운 김장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장비용 품목별 물가 비교

김장비용 품목별 물가 비교 [한국물가정보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비용#전통시장#배추값#무름병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