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사)한국백합생산자중앙연합 이기성 회장, 제2회 삼락농정대상 수상봉동읍서 화훼 36년 종사… 종자 공동수입 신기술 전파 공적

완주군 봉동읍에서 화훼분야만 36년째 종사해온 이기성 (사)한국백합생산자중앙연합회장이 전라북도 삼락농정대상을 수상했다.

17일 완주군에 따르면 삼락농정대상은 올해 두 번째로 시행된 것으로 농생명산업 선도와 농업‧농촌의 가치 제고에 공헌한 이들을 발굴하는 상이다.

수상 부문은 보람 찾는 농민, 제값 받는 농업, 사람 찾는 농촌 3개 부문으로 삼락농정 실현에 노력하거나 이바지한 공이 큰 농어업인, 농어업법인, 생산자단체, 마을, 식품사업자, 농림수산식품 단체 및 관계자, 학계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선발했다.

이 회장은 농가 개별수입이 어려운 화훼 종자를 공동 수입해 농가에 보급하고, 신기술을 농가에 전파하는 등 지역 화훼산업발전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아 보람 찾는 농민 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기성 (사)한국백합생산자중앙연합회장은 현재 백합의무자조금관리위원장, 한국새농민회 전라북도회장도 역임하고 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주군#봉동읍#삼락농정#보람 찾는 농민#제값 받는 농업#사람 찾는 농촌#이기성#삼락농정대상#화훼#(사)한국백합생산자중앙연합회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