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현대바이오, 내달 CP-COV03 임상2상 신청한다

현대바이오는 코로나19 경구치료제 CP-COV03의 임상 1상에서 오는 20일 피험자 대상 투약을 마치고 임상 2상 계획을 늦어도 새해 1월 말까지 신청키로 결정했다고 8일 발표했다.

현대바이오는 임상 1상 수행기관에서 IRB(임상시험심사위원회) 승인이 지난 6일 나오면서 임상 1 상의 투약 일정이 20일로 확정됨에 따라 CP-COV03의 임상대행기관인 디티앤씨알오와 임상 2상 신청 일정을 이렇게 확정했다고 밝혔다.

현대바이오는 현재 중등도 이하 코로나19 환자들이 다수 입원 중인 모 대형병원 측과 임상 2상 관련 협의를 이미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디티앤씨알오의 김수환 임상센터장은 "이달 20일 피험자에게 투약을 마치면 새해 1월 내 1상 최종보고서가 나온다. 1월 내 임상 2상 신청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정책에 패스트 트랙(fast track)이 시행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임상 2상 신청 시기는 1월 말보다 좀 더 앞당겨질 수도 있다.

코로나19용 항체치료제 렉키로나를 개발한 셀트리온의 경우 지난해 9월 11일 임상 1상 결과 발표 후 6일 만인 같은 달 17일 임상 2상 계획을 승인받았다. 당시 셀트리온은 임상 1상 진행 단계에서 2 상계획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바이오#코로나19#경구치료제 CP-COV03#임상 1상#임상 2상#디티앤씨알오#패스트 트랙#셀트리온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