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나도 보성가서 애기 낳아볼까?보성군, 출산장려·양육지원금 지원 확대…셋째아 600만원
보성군청© 뉴스1


전남 보성군은 올해 출산 가정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위해 '출산장려 및 양육지원 등에 관한 조례'를 일부 개정해 지원 범위를 확대했다고 5일 밝혔다.


기존 양육지원금을 지원받기 위해서는 부모 중 1명이 보성군에 1년 이상 거주해야 했으나, 조례 개정으로 출산일 현재 보성군에 주소를 둔 출산가정이라면 누구나 혜택을 볼 수 있게 됐다.

개정된 조례에 따르면 첫째아 240만원, 둘째아 360만원, 셋째아 600만원, 넷째아 720만원, 다섯째아 부터는 960만원을 24개월로 분할 지원한다.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서비스 이용 가정에도 서비스비용 본인부담금을 군비로 전액 지원한다.

아울러 Δ육아용품 지원과 발도장 액자 제작지원(20만원 상당) Δ임산부·영유아 영양플러스사업 Δ난임 부부 지원 사업 Δ미숙아 의료비지원 등 저출산 현상을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한다.

저출산 극복지원 사업으로 1월 이후 출산한 가정에 대해 출생아 1명당 200만원의 첫만남 이용권(바우처카드)이 지원돼 출산가구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출산장려 및 양육지원금, 첫만남이용권 신청은 거주지 읍면사무소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기타 지원사업은 보성군보건소에 문의하면 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보성군#출상장려금#양육지원금#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