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여행업 홀대, 홍남기 사퇴하라"…보신각서 여행업 총궐기대회
9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열린 여행인 총궐기대회에서 한국여행업협회 등 참석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22.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영업시간과 인원 제한으로 큰 피해를 입은 여행업계 종사자들이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국여행업협회(KATA)는 9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100만 여행업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한국중소여행사연합회와 주요 여행사 종사자들 200여명(주최측 추산)이 참석한 이날 집회에선 Δ여행업 손실보상법 포함 Δ관광 방역 예산 편성 Δ특별고용유지지원업종 지정 연장 Δ여행업 홀대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퇴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오창희 KATA 회장은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것이 여행업이지만 정부는 정책 지원을 소홀히 했다"며 "자가격리 의무화와 영업시간 및 인원 제한 등으로 생존 위협을 받는 여행업에 정부는 생색만 내지 말고 실질적이고 형평성 있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함수일 한국중소여행사연합회 회장도 "2년 동안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여행사가 살길은 손실보상제에 포함되는 것"이라며 "여행업 지원을 홀대하는 홍남기 기재부 장관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날 총궐기대회에 참석한 여행업계 종사자들은 '손실보상제 포함', '홍남기 사퇴', '관광방역 지원' 등 문구가 적힌 붉은 머리띠를 두르고 구호를 외쳤다. 또 문구가 적힌 갖가지 색종이로 비행기를 접어 날리는 퍼포먼스도 선보이는 등 거리 집회를 이어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여행업#궐기대회#보신각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