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문체관광부, 지역관광기업지원센터 6개소 공모
관광공사 서울센터에 자리한 관광벤처보육센터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지역관광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고자 올해 '지역관광기업지원센터' 6개소를 추가로 선정해 확대,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지역관광기업지원센터'는 지역 기반의 관광창업초기기업을 발굴하고 지역관광기업의 체계적 육성을 지원하기 위해 교육, 상담(컨설팅), 홍보·마케팅, 입주공간 지원 등을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관광산업의 지역거점이다.

지난 2019년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를 시작으로 2020년에 3개소(인천, 대전·세종, 경남)를 추가해 총 4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그동안 관광창업초기기업 250여곳을 발굴하고 350여 개 기업의 보육을 지원해 1141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문체부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관광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미구축 지역(서울, 제주, 부산, 인천, 대전·세종, 경남 제외)을 중심으로 총 6개소를 공모한다.

새롭게 선정되는 지원센터에는 사업 첫해(2022년)에 개소당 국비 10억 원(시설 확충·운영비, 지방비 50% 분담)을 지원하고 이후 지속 가능한 자립기반을 확보해 나갈 수 있도록 매년 성과평가를 바탕으로 사업 운영비 9~11억원을 지원한다.

신청을 희망하는 지자체는 오는 2월25일까지 공식 누리집에서 신청서 등 양식을 내려받아 작성한 후 전자문서로 접수하면 된다. 최종 대상지는 3단계의 심사를 거쳐 3월 말 발표할 계획이다. 자세한 신청 방법과 신청서류, 심사기준 등은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에 확대되는 6개소를 계기로 지원센터를 창업과 일자리 지원뿐만 아니라 융자·연구개발(R&D) 등 관련 정책정보를 제공하는 지역 관광산업의 정책적 중심지로 성장시킬 계획"이라며 "앞으로 지원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