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충주시,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

충주시는 문화적 여건이 열악한 여성농업인에게 문화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찾아가는 여성농업인 영농여건 개선교육 모습(사진=충주시 제공)

시는 총사업비 7억4,8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지역의 여성농어업인 4,400여 명에게 행복바우처 카드를 발급해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충북 도내에 거주하는 만 20세 이상 73세 미만 농업경영체를 등록한 여성농어업인(농업법인 1년 이상 고용된 자 포함)이며, 오는 2월 11일까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지난해 여성농업인 농기계활용학과 면허증 취득 모습(사진=충주시 제공)

올해 지원되는 행복바우처는 지난해 대비 1만 원이 상향된 연 19만 원(자부담 2만 원 포함)을 바우처 카드로 지급하며, 의료, 유흥, 사행성 업종을 제외한 전 업종에서 사용 가능하다.

단, 올해 12월 31일까지 사용하지 않을 시에는 전액 소멸된다.

석미경 농정과장은 “문화 여건이 열악한 여성농어업인들에게 행복바우처 카드를 지급하여 보다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되었다”며 “신청 가능한 모든 여성농어업인들은 기한 내 신청해 달라”고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충주시 농정과 농정관리팀(☏850-5713)이나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주시#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농업경영체#농정과 농정관리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