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국립공원내 상가간판 친환경 색상과 디자인으로 개선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엄홍우)은 국립공원 내 무질서하게 난립한 상가간판을 자연환경에 어울리는 색상과 디자인으로 개선한다고 밝혔다.공단은 국립공원 내 숙박시설과 음식점 등 21개 상가지구의 253개 영업시설에 대해 주변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간판을 디자인해서 이를 점차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공단은 이를 위해 지난 해'국립공원 주민상가 간판 디자인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고 지방자치단체와 업무협조를 통해 상가간판을 정비해 왔다. 올해에는 강원도 양양군과의 업무분담을 통해 설악산국립공원 오색지구의 상가간판 43개소를 정비하였으며, 전라북도 정읍시와 협력을 통해 내장산국립공원 집단시설지구 내 85개 상가간판을 개선하기도 했다.

(사진 참조)

내장산국립공원 봉룡동 집단시설지구

간판 (2010년 이전)


또한 2013년까지 사업비 6억5천 만 원을 들여 월악산국립공원 덕주골 자연마을지구를 비롯해서 5개 공원 7개 지구의 상가간판을 개선할 예정이다.공단이 개발한「국립공원 주민 상가간판 디자인 가이드라인」은 옥외광고물의 유형에 따라 적절한 색채

관리자  kotrin@chookjnews.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