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축제맛집
충주 지역 주류 3종, 대한민국 주류대상 수상

충주시는 가공 창업 농업인이 생산하는 지역 특산주 3종이 대한민국 주류대상을 수상하며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고 13일 밝혔다.

대한민국주류대상 3종(사진=충주시 제공)

시는 지역 농산물로 만든 ‘미라실 울프 블루베리 와인’, ‘레돔 화이트 스파클링 와인’, ‘주향 담을’이 조선비즈가 주최하는 ‘2022 대한민국 주류 대상’에서 한국와인 부문 2종, 증류주 부문 1종의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미라실 울프베리 블루베리와인 (사진=충주시 제공)

‘2022 대한민국 주류 대상’은 지난 2월 출품 주류를 접수한 후 전문가들의 까다로운 심사와 품평회 등을 거쳐 최종 43개 분야에서 우수 주류 브랜드를 선정했다.

우리 술 한국와인 부문에서는 충주 소재 와인 2종이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얻었다.

레돔 화이트 스파클링와인 (사진=충주시 제공)

대상을 수상한 농업회사법인 ㈜미라실(대표 서장원, 동량면 소재)의 ‘미라실 울프 블루베리 와인(13%)’은 충주호 상류의 동량면에서 농가가 직접 재배한 블루베리를 발효·가공한 과실주다.

특허 발효 균주와 발효기술을 토대로 실키한 느낌의 부드러움과 꽃향기를 품은 생기있는 청량감을 더한 고품질 천연 와인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블루베리는 안토시아닌과 폴리페놀의 항산화 작용으로 미용 효과가 탁월해 고급 와인으로 제조가 가능하다.

주향담을 (사진=충주시 제공)

㈜미라실은 농산물의 부가가치 상승은 물론 6차산업에 기여한 노고를 인정받아 올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농촌 융복합산업 사업자 인증’까지 획득했다.

이어 대상을 수상한 농업회사법인 ㈜작은알자스(대표 신이현, 수안보면)의 ‘레돔 화이트 스파클링 와인(9%)’은 프랑스 출신 농부가 직접 재배한 청수 포도 품종을 사용해 첨가물 없이 포도 껍질에 붙은 야생 효모로 자연 발효한 천연 와인이다.

100% 천연의 은은하고 고급스러운 꽃향기가 특징으로, 양조에 알맞도록 과일을 키우고 전통 방식으로 와인을 빚는‘자연의 맛’을 전하고 있다.

우리 술 증류주 부문 대상을 수상한 농업회사법인 담을(대표 이재윤, 엄정면)의 ‘주향 담을(41%)’은 청정지역 충주쌀을 활용해 직접 개발한 전통 옹기에서 3년간의 숙성시간을 거친 후 지역 물맛을 보태 만들어낸 작품이다.

별도의 첨가물 없이 충주지역 최고의 자원인 물과 쌀로 만들어져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대상을 차지했다.

특히, 올해 대상을 수상한 3개 농가는 충주시농업기술센터에서 농업인 가공 창업 활성화를 위해 추진한 가공 시범사업 대상 농가로 전해져 수상의 의미를 더했다.

해당 농가들은 해당 사업을 통해 주류 생산을 위한 다양한 가공 장비 및 설비보완을 지원받으면서 기술력의 기반을 닦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충주시농업기술센터에서 매년 운영하는 농업인 가공 창업 및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기술지도와 시범사업들이 톡톡히 효과를 본 것으로 평가했다.

서장원 ㈜미라실 대표는 “충주지역 특산물인 사과를 활용한 애플 와인과 애플 아이스 와인의 개발에도 성공해 향후 지역 농가소득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누구도 해보지 못한 우수한 풍미의 미라실 울프 와인 제품 수출까지 도전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충주시의 천연자원으로 생산한 주류로 놀라운 성과를 이뤄낸 농업인 여러분께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충주의 뛰어난 농업기반을 활용해 양질의 상품을 개발하고 나아가 농가소득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주#지역농산물#주류# 대한민국 주류대상#술#한국와인#서장원#미라실 울프 블루베리 와인#신이현#레돔 화이트 스파클링 와인#이재윤#엄정면#주향 담을#충주시농업기술센터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