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6월 지선 이사람] 정세균 전 국무총리 권익현 부안군수 후보 지원 유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더불어민주당 권익현 부안군수 후보를 응원하며, 재선을 위한 부안군민들의 현명한 선택을 당부하는 지원유세에 나섰다.

정세균 전 총리는 지난 20일 부안 터미널 사거리에서 거리유세 현장을 방문해 “저는 단순히 권익현이라는 단 한 사람을 지지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선 것이 아니라, 부안발전이라는 큰 꿈을 위해, 부안군민의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라는 기본이 지켜지는 상식의 부안을 만들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호소했다. 

특히, 정 전 총리는 ”부안발전의 큰 꿈을 이루고 부안군민의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줄 후보가 바로 권익현이기에 재선 군수를 만들어 잘 쓰는 것이 부안군을 위해 가야 할 길”이라고 강조하며 “부안군민 여러분께서 현명한 선택을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권익현 후보는 정세균 전 총리에게 “평소 존경하고 정치적 스승과 같은 정세균 전 총리께서 부안까지 내려와 힘을 보테고 열렬히 응원해 줘 대단히 감사하다”며 “꼭 재선 군수가 되어 반드시 부안 대 도약의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권익현 부안군수 후보는 “지난 4년 동안 많이 준비하고 부안을 발전하려고 열심히 달려왔지만 부안의 큰 꿈을 완성하기에 4년은 부족하다”며 “이제 씨앗을 뿌리고 줄기가 올라오고 있다. 부안발전의 따뜻한 봄이 찾아오고 찬란한 꽃을 피울 수 있도록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 경험 많고 유능한 재선 군수가 돼 부안 대 도약 시대를 반드시 열겠다”고 다짐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군#정세균 전 국무총리#더불어민주당 권익현 부안군수 후보#지원유세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