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
오세훈의 변신 "서울시 모든 정책은 저소득층 위주로 간다"
2022 한국행정학회 하계공동학술대회 및 국제학술대회가 22일 여수엑스포컨벤션세터에서 열린 가운데 김영록 전남도지사(오른쪽 세번째)와 오세훈 서울시장(왼쪽 네번째) 등이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남도 제공) 2022.6.22/뉴스1 © News1 전원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앞으로 저소득층 위주의 정책을 펼 것이라 밝혀 눈길을 끈다.

오시장은 22일 자신의 임기 내에 서울시의 모든 정책은 사회적 약자를 돌보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여수엑스포컨벤션세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의 하계공동학술대회 및 국제학술대회에서 기조강연자로 나서 "앞으로 서울시의 모든 정책은 저소득층 위주로, 소득 계층별로 차등화된 혜택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디지털 코로나 대전환의 시대 우리는 무엇을 고민해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선 오 시장은 "우리 사회의 최대 문제점은 빈부격차의 대물림과 양극화의 심화"라며 "다 같이 어우러져서 잘 사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 우리나라 정치의 목표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신이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약자와의 동행특별시'를 시정 목표로 내건 것을 언급하며 "지금은 성장보다는 성숙을 얘기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지난 선거에서 생계, 주거, 교육, 의료 분야에 걸친, 이른바 '취약계층 4대 정책'을 공약했다. 하후상박형의 복지제도인 안심소득 도입(생계) 저소득층 자녀 대상 무료 온라인 교육 플랫폼 '서울런'의 확대(교육) 임대주택 고품격화(주거) 공공의료확대(의료)가 4대 정책의 핵심이다.

이와 함께 오 시장은 향후 저소득층 관련 정책이 계획대로 시행되는 것을 점검할 수 있도록 '약자와의 동행지수' 개발을 시 기획조정실에 지시하기도 했다.

오 시장은 기조강연에서도 약자와의 동행지수에 대해 이야기하며 "지수개발을 (약자와의 동행) 사업 초기 단계부터 병행 추진해 지속적으로 환류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며, 약자의 실질적인 도약을 지원하는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오세훈#서울시#약자와의동행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