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보성군, 한국차박물관 지역 작가와 손잡고 다채로운 전시첫 번째 전시, 김현호 사진전 ‘차밭에 머물茶’

보성군 한국차박물관은 오는 17일까지 차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시(詩) 쓰는 사진작가 김현호 사진전 ‘차밭에 머물다(茶)’가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김현호 작가의 시선으로 담은 아름다운 보성 차밭의 사계절이 담겨있다.

김현호 작가는 한국프로사진 초대작가로 보성에서 거주하며 다양한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남문인협회 이사, 보성예총 이사로 재임하고 있으며, 사진작가 겸 문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2007년 한울문학 시 부문 신인문학상으로 등단, 2017년 「차꽃 피면 만나리」 시집을 발간했다.

한국차박물관은 「2022년 한국차박물관 전시공간 공유 프로젝트」 사업을 통해 지역 작가들에게 기획전시실 무료 전시 및 전시 지원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는 ‘보성차의 문화와 역사’를 엿볼 수 있는 차 관련 기획전을 마련했으며 10월까지 총 6개의 작가 및 차인회, 차 재배 농가들이 전시를 준비하고 있다.

한국차박물관 기획 전시 일정은 아래와 같다.

△6월 29일부터 7월 17일, 김현호 작가 ‘차밭에 머물다(茶)’

△7월 20일부터 8월 7일, 보성다례원 ‘심쿵거리는 차(茶)문화’,

△8월 10일부터 8월 28일, 다전 양충남 ‘500년을 이어온 양산항가의 차’,

△8월 31일부터 9월 18일, 가막재다원 ‘조금은 느리게 나르샤’,

△9월 21일부터 10월 19일, 전경영 작가 ‘서각, 녹차꽃을 피우다’,

△10월 12일부터 10월 30일, 다도락다원 ‘티스토리 108’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성군#한국차박물관#사진작가#김현호#보성 차밭의 사계절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