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전북도, '2022 GSTC 아·태 지속가능관광 국제콘퍼런스' 개최

코로나 이후 전북 관광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MICE산업 생태계 활성화 기반 구축을 위해 「2022 GSTC 아·태 지속가능관광 국제 콘퍼런스」가 전라북도 새만금 일원에서 개최된다.

‘Re-thinking tourism in Cities and Nature (도시와 자연에 대한 관광의 재인식)’을 주제로 9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 동안 새만금컨벤션센터(GSCO)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국내외 관광관련 국제기구, 유관기관, 학·협회, 주한 외국 대사관, 업계를 비롯한 전북의 미래 관광을 이끌어 갈 MZ세대 등 국내·외국인 400여 명이 참여하는 국제 콘퍼런스다.  

GSTC(Global Sustainable Tourism Council, 국제지속가능관광위원회)는 UN Foundation(유엔재단), UNEP(유엔환경계획), UNWTO(세계관광기구) 등에 의해 설립된 국제 비영리단체로 미국, 스위스, 일본 등 국가 및 공공회원, 기업회원 등 총 300여 회원사가 가입(2022년 5월 기준)하여 활동 중이다.

특히, 리우선언 30주년, 유엔 세계생태관광의 해 20주년과 2012년 국내에서 개최된 세계관광기구(UNWTO) 제4차 세계생태관광총회 10주년을 기념하는 뜻깊은 행사로 이번 국제 콘퍼런스의 의미를 더하고 있다. 

15일에는 GSTC(국제지속가능관광위원회) 루이지 카브리니 의장의 개회 선언을 시작으로, 지속가능관광 국제 콘퍼런스, WITH 포럼, 글로벌 지속가능 문화관광 외교 콘퍼런스가 동시에 진행된다. 또한 이번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마련된 ‘군산 시민과 함께하는 드론 라이트닝 쇼’가 군산 은파호수공원(오후 8시)에서 개최된다.

지속가능관광 콘퍼런스에서는 마이스 산업의 지속가능성 및 국제표준개발, 관광지 관리, 호텔부문의 지속가능 관리 시스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다. 

WITH포럼은 전라북도의 지역특화 마이스로 선정된 국제포럼으로 지역사회 활성화 마중물로서의 생태관광 디자인 및 브랜딩 전략 그리고 아·태지역 생태관광 활성화 사례를 통한 향후 전북 생태관광 활성화의 단서를 찾는 계기가 될 것이다. WITH 포럼(Wonders In Tourism&Heritage)은 세계유산, 국제적 지정유산(MAB, Geoparks), 국립공원 등 국가유산 효과적 관리과 현명한 이용을 위한 미래의 방향 설정을 위한 국제포럼이다.

한국외국어대학교와 공동으로 주관하는 글로벌 지속가능 문화관광 외교 콘퍼런스는 쿠바와 브라질, 한국외국어대학교, 수원대학교, 부경대학교 등 다수의 학계 전문가들을 비롯한 국내외 교환 교수 및 학생들의 참여로 지속가능한 문화관광 국제교류협력에 대한 열띤 토론의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16일에는 오전과 오후로 나뉘어 동시세션이 진행된다. 오전에는 새만금과 싱가포르 센토사 사례에서의 시사점을 살펴보는 특별 세션과, MZ세대와 함께하는 토크콘서트 오후에는 관광지 관리, 글로벌 마이스 표준 개발 워크숍 및 지속가능 문화관광 외교 콘퍼런스가 진행된다.

특히 새만금 세션은 지속가능한 새만금 개발에 집중하며 연내 새만금 특별지방자치단체를 추진 중인 전라북도의 정책기조와 맞물려 진행되는 중요한 자리로, 전라북도, 새만금개발청과 센토사개발공사 관계자들이 참여하여 새만금 개발을 통한 전북 관광산업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이어진다. 

또한 MZ세대와 함께하는 토크콘서트에서는 GSTC, 인트레피드 트래블, 져니 풀 체인지, 레지오 남아시아 비즈니스 등 글로벌 관광 업계 및 유관 기관 관계자들과 전북 관광의 미래를 짊어질 도내 관광관련 학과 학생들의 참여로 귀추가 주목된다.

마지막 17일은 전주한옥마을과 전주시 일원의 현장방문을 통해 전북 관광자원 및 마이스 인프라 등을 홍보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

본 행사에 앞서 전라북도는 지난 8월 9일 새만금개발청·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군산시와 행사 협력 및 공조를 다짐하는 공동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향후 2025년 GSTC 글로벌 콘퍼런스 개최 및 도내 시·군의 국제지속가능관광 목적지(도시) 인증, 그리고 2025년 이후 전라북도, 군산시, 새만금개발청과 GSTC가 공동 추진하는 글로벌 지속가능관광 교육훈련센터 설립에도 이목을 집중하고 있다.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관계자는 “이번 국제 콘퍼런스를 통해 전북 관광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해답을 찾아 미래를 한 걸음 더 나아가는 발판 마련과 아시아·태평양 국가를 선도하는 지속가능관광 도시로의 도약이 기대된다”라고 전하며 “2023년에 전라북도에서 예정된 대규모 국제행사(2023년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와 2023년 아·태 마스터스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도민 여러분들의 관심을 요청하였다”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라북도#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아·태 마스터스 대회#새만금#새만금컨벤션센터#2022 GSTC 아·태 지속가능관광 국제 콘퍼런스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