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학
2022년도 제12회 신무군산문학상 수상자 발표대상에 소선녀 시인(전북 김제)의《새만금 기슭에서》, 본상 김영철 시인(군산문협)의 《하제마을 팽나무》
왼쪽부터 소선녀, 김영철 시인

(사)한국문인협회 군산지부(회장 신성호)가 주최하고 (재)동우문화재단(이사장 김동수)이 후원하는 2022년도 제12회 신무군산문학상은 수상작이 19일 선정됐다.

소선녀 시인(전북 김제)의 작품〈새만금 기슭에서〉가 영예의 대상 수상작으로 선정되었고, 군산 문인에게 수여하는 본상은 김영철 시인의 <하제마을 팽나무>가 선정되었다

심사는 정휘립(시인, 문학평론가)와 백남구(시인, 수필가, 아동문학가)의 두 분이 심사를 하였다. 

두 심사위원은 “6편을 하나로 탄탄히 묶어서 응모한 원고뭉치가 있었는데, 모두가 한결같이 만만치 않은 시력詩力의 산문시들이었다. 또한 다 같은 산문시들인데도 그 결이 제각각 달랐다. 더러 서구시의 흔적이 규지窺知되기도 하고 더러 동양적 체취가 흥건히 배어나기도 하는 등 그 결 및 소재의 넘나듦이 눈부실 정도로 광폭이었다. 또 다른 한 작품은 뻔한 소재인데도 우리네 율조로 유려한 주술처럼 풀어내는  솜씨는 치열한 심사로 혹사당한 선자들의 눈을 번쩍 뜨게 하였다. 바로 그 작품이 「새만금 기슭에서」이다. 우선 친숙한 그 율격은 영락없는 우리말이 빚어내는 우리네 흥이다. 새만금 개척의 희망을 기리면서도 또한 그 문제점들을 가름하려는 듯 문학적 살풀이를 벌이는 것이다. 이 정도의 시화력詩化力이라면 앞으로 어떤 소재인들 겁날 게 없을 것이다. 심사위원들의 마지막 한 가지 고민은 이분의 응모작들 가운데 어떤 것을 뽑느냐였다, 어느 것을 내세워도 손색이 없었으나, 장시간에 걸친 심사로 그만 노곤해진 우리들은 딱 한 번만 ‘안이하게’ 접근하자고 무언의 눈짓으로 합의를 보았다. 응모자가 맨 앞에 내세운 「새만금 기슭에서」를 그냥 선選하기로 한 것이다.  「새만금 기슭에서」를 대상으로, 「하제 마을 팽나무」를 본상으로 뽑으면서, 당선자들에게 축하를 들리고 싶다. 또한 당락과 상관없이, 그리고 모든 문사들이라면, ‘훌륭한 작가는 무엇보다도 우선 훌륭한 독자가 되어야 한다’는 금언을 우리 함께 되새길 필요가 있다고, 심사위원 중 한 분이 무심코 한 마디 중얼중얼 덧붙였음을 사족으로 달아본다”라고 장문의 심사평을 하였다.

한편 제12회 신무군산문학상 시상식은 12월에 실시하는 2022년도 “군산문인의 밤”행사시 시상하게 된다.

박용섭 기자  smartk201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군산시#(사)한국문인협회 군산지부#(재)동우문화재단#신무군산문학상#소선녀 시인#김영철 시인#

박용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